[SC현장]송은범 144km, 선발굳히기...2이닝 1안타 무실점

2020-03-24 15:33:29

LG 트윈스 송은범이 24일 잠실서 열린 청백전에 선발로 등판해 힘차게 공을 던지고 있다. 사진제공=LG트윈스

[잠실=스포츠조선 노재형 기자] LG 트윈스 선발투수 송은범이 잠실 첫 연습경기에서 호투했다.



송은범은 24일 잠실에서 열린 자체 청백전에서 백팀 선발로 등판해 2이닝 동안 6타자를 맞아 1안타 무실점으로 깔끔한 피칭을 펼쳐 보였다. 전지훈련 연습경기에서 안정감 넘치는 피칭으로 선발 경쟁에서 우위를 점한 송은범은 이날도 별다른 불안감을 보이지 않고 2이닝을 소화했다.

투구수는 24개, 최고 구속은 144㎞를 찍었다. 직구, 슬라이더, 투심, 체인지업, 커브 등 자신의 모든 구종을 배합했다.

송은범은 1회초 세 타자를 가볍게 요리했다. 선두 이천웅을 140㎞ 직구를 던져 투수 땅볼로 잡은 뒤 정주현을 144㎞ 바깥쪽 스트라이크존을 찌르는 직구로 루킹 삼진으로 솎아냈다. 이어 전민수를 1루수 땅볼로 처리해 이닝을 마쳤다.

2회에는 선두 김호은을 좌익수 뜬공으로 잡은 뒤 홍창기에게 117㎞ 커브를 던지다 좌전안타를 맞았으나, 백승현을 142㎞ 낮은 직구로 2루수 병살타로 유도해 이닝을 그대로 마무리했다.

LG는 외국인 투수 2명과 차우찬을 잇는 4,5선발을 정하기 위해 후보들을 평가하고 있다. 이 가운데 송은범은 사실상 선발 한 자리를 확보한 것으로 보인다.

송은범과 맞서 청팀 선발로 나선 문광은은 2이닝 동안 3안타를 허용하고 3실점(1자책점)을 기록했다. 1회말 삼자범퇴로 막은 문광은은 2회 안타 3개를 맞고 수비 실책 나오면서 한꺼번에 3점을 줬다. 2사 2,3루서 신민재의 직선 타구를 유격수 백승현이 놓쳐 실점이 많아졌다. 삼진은 2개를 잡아냈고, 구속은 최고 141㎞가 나왔다. 잠실=노재형 기자 jhno@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