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현장] KBO, 시즌 개막 4월 20일 이후로 연기…4월 7일 이후 구단간 연습경기 허용

2020-03-24 13:54:00

프로야구 10개구단 단장들이 참석하는 KBO 비상 이사회(10개 구단 사장단 회의)가 24일 서울 강남구 도곡동 야구회관에서 열렸다. 이날 비상 이상회에서는 코로나19로 연기된 프로야구 정규리그 개막 시점에 대해 논의했다. 도곡동=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20.03.24/

[도곡동=스포츠조선 선수민 기자] KBO리그 개막 일정을 더 연기했다.



KBO는 24일 서울 도곡동 야구회관에서 이사회를 개최했다. 이날 모인 사장단은 개막 일정을 4월 20일 이후로 연기했다.

KBO는 지난 10일 이사회를 열어 리그 개막을 4월 중순으로 연기했다. 전문가들의 의견을 토대로, 팬들과 선수단의 안전 및 건강 보호를 최우선으로 고려해 추가 연기 결정을 내렸다.

코로나19의 확산이 계속되고 있는 데다가, 초중고교의 개학도 4월 6일로 미뤄졌다. 개학은 벌써 3차례나 미뤄졌고, 리그가 진행 중이던 프로농구, 배구 등은 조기 종료가 확정됐다. 해외 프로야구도 마찬가지다. 미국 메이저리그는 개막이 최소 5월 중으로 밀렸고, 일본 프로야구도 4월 24일 이후로 연기됐다. 따라서 KBO리그 개막도 미뤄졌다.

류대환 KBO 사무총장은 "전국 시책에 적극 동참하고, 야구팬과 선수들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해서 정규 시즌 개막을 4월 20일 이후로 연기했다. 현재 예정된 학교 개막일, 사회적 상황을 지켜본 뒤 4월 7일부터 타 구단과의 연습경기를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아울러 KBO는 TV 생중계를 편성해 KBO리그를 즐기지 못한 팬들의 갈증을 풀어줄 계획이다.도곡동=선수민 기자 sunsoo@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