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갑+스카프 착용' 램파드 감독, 강아지 산책 에티켓이란 이런 것

2020-03-24 13:00:36

사진=영국 언론 더선 홈페이지 캡처

[스포츠조선 김가을 기자]프랭크 램파드 첼시 감독의 자가 격리 생활이 공개됐다.



영국 언론 더선은 24일(한국시각) '램파드 감독이 얼굴을 스카프로 가리고 강아지 산책에 나섰다'고 보도했다.

영국의 코로나19 상황은 심각하다. 영국 정부의 발표에 따르면 코로나19 확진자는 6650명을 훌쩍 넘어섰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도 리그를 중단한 채 자가 격리 생활에 돌입했다. 선수들은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통해 자가 격리 생활을 전했다. 세르히오 라모스(레알 마드리드), 세아드 콜라시나츠(아스널) 등은 홈 트레이닝 사진을 공개했다. 리오넬 메시(FC바르셀로나), 마커스 래시포드(맨유), 마타이스 데 리흐트(유벤투스), 빌리 길모어(첼시) 등은 스테이앳홈챌린지(Stay At Home Challenge)를 통해 팬들에게 코로나19 예방을 전하고 있다.

여기에 또 한 명의 자가 격리 생활이 공개됐다. 바로 램파드 감독이다. 더선은 '램파드 감독은 EPL 중단 뒤 자가 격리 생활을 하고 있다. 그는 스카프로 얼굴을 가리고, 장갑을 낀 뒤 강아지 산책에 나섰다. 산책 때도 사람들과 거리를 두며 사회적 거리 두기 지침을 준수하는 것처럼 보였다'고 전했다.

한편, 램파드 감독은 앞서 "모든 사람이 코로나19에서 회복할 수 있다는 것을 안다. 축구계가 책임감을 갖고 행동해 다른 사람들의 건강을 지켜줬으면 좋겠다. 사회적 거리 두기는 우리를 고립시킬 수 있다. 하지만 우리는 메시지 등을 통해서 서로를 격려할 수 있다"고 말했다.

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