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올림픽 연기로 경제손실 7조원대…재정부담 '눈덩이'

2020-03-25 08:27:40

[도쿄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2019.12.15

올해 7월 개막 예정이던 도쿄올림픽·패럴림픽이 내년으로 연기되면서 일본 정부는 막대한 재정부담을 지게 될 전망이다.



2011년 동일본대지진 참화를 딛고 일어선 모습을 전 세계에 알리는 것은 물론 원만한 대회 개최로 대규모 특수를 기대했던 일본 경제에 타격이 예상된다.
25일 NHK에 따르면 일본의 민간 경제연구소는 도쿄올림픽 개최로 올해 일본 국내총생산(GDP)이 2조엔(약 22조5천억원) 정도 늘어날 것으로 기대했으나, 1년가량 연기 결정으로 올해는 그 효과가 사라질 것으로 예측했다.
민간 싱크탱크인 다이이치세이메이(第一生命)경제연구소의 나가하마 도시히로(永濱利廣)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도쿄올림픽으로 일본의 GDP가 1조7천억엔(약 19조1천억원) 늘어날 것으로 기대했지만, 그 효과가 내년으로 이월되게 됐다고 밝혔다.
도쿄올림픽 특수는 올해가 아니어도 내년에 누릴 수 있지만, 올림픽 연기에 따른 순손실은 피할 수 없게 됐다.

스포츠 경제학 등을 전문으로 하는 간사이(關西)대학의 미야모토 가쓰히로(宮本勝浩) 명예교수는 도쿄올림픽 연기에 따른 경제손실을 6천억엔대로 추산했다.
미야모토 교수는 도쿄올림픽 1년 연기로 경기장 및 선수촌 유지·관리비와 각 경기 단체의 예산대회 재개최 경비 등을 합산해 6천408억엔(약 7조2천억원)의 경제손실이 발생할 것으로 추정했다.
특히, 도쿄도(東京都) 소재 올림픽 선수촌 아파트는 올림픽 연기로 큰 골칫거리가 됐다.

23동에 5천600채에 달하는 선수촌 아파트는 작년 7월부터 분양이 시작돼 2023년부터 입주가 이뤄질 예정이나, 올림픽의 연기로 입주 시기도 지연될 전망이다.

입주가 지연되면 분양을 받은 사람들이 손해배상을 요구할 가능성이 있다.

아울러 대회 조직위원회는 올림픽에 대비해 대회 관계자와 스폰서, 미디어 등의 숙박 수요로 4만6천실을 예상하고 숙박지 확보를 진행해왔는데, 올림픽 연기로 인해 대량 취소 사태가 발생하게 됐다.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에 따르면 조직위와 도쿄도가 올림픽 경기 장소로 사용하는 시설에 지불하는 임차료 등도 530억엔에 달한다.
올림픽 연기로 기존 계약을 취소하고 재계약하거나, 내년까지 계속 빌리는 방안 등을 상정해야 하는데 역시 추가 비용이 든다.
이미 계약한 이벤트의 일정 변경이나 취소 때도 관련 업체에 보상 비용을 지불해야 할 가능성이 있다.
대회 조직위에서 일하는 3천500명에 달하는 직원의 인건비도 문제다. 지난해 조직위 직원의 인건비는 40억2천600만원(약 452억원)이었다.

도쿄도와 대회 조직위는 예상외 지출에 대비해 270억엔을 예비비로 계상하고 있지만, 올림픽 연기 비용을 충당하기에는 턱없이 부족한 수준이다.
조직위의 한 간부는 "올림픽이 취소되는 것보다는 좋지만, 추가 비용이 수천억 엔 규모가 되지 않겠냐"고 우려했다고 니혼게이자이는 전했다.
올림픽 연기에 따른 추가 비용은 결국 상당 부분을 일본 정부가 부담해야 할 가능성이 크다.
이 간부는 "정부도 일정 정도 부담하는 것이 아니겠냐"며 "도쿄도와 조직위, 국제올림픽위원회(IOC) 간에 해결해 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hojun@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