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핫피플] 3안타 몰아친 이정후, 시작 전부터 뜨거운 타격감

2020-03-24 16:21:35

프로야구 키움 히어로즈가 24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자체청백전을 가졌다. 홈팀 3회말 2사 1루에서 박동원 좌전안타때 1루주자 이정후가 홈을 향해 쇄도하고 있다. 고척=최문영 기자 deer@sportschosun.com /2020.03.24/

[스포츠조선 선수민 기자] 키움 히어로즈 외야수 이정후가 여전히 뜨거운 타격감을 선보였다.



이정후는 24일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자체 청백전에서 홈팀 1번-우익수로 선발 출전해 4타수 3안타로 맹타를 휘둘렀다. 연신 날카로운 타구를 생산했다. 이정후와 허정협의 활약을 앞세운 홈팀이 원정팀을 6대1로 제압했다.

이날 홈팀에선 이정후(우익수)-김하성(유격수)-박준태(중견수)-박동원(포수)-이택근(지명타자)-허정협(1루수)-김규민(좌익수)-김혜성(2루수)-김주형(3루수)가 선발 출전했다. 선발 투수로 최원태가 등판했다.

원정팀은 박정음(우익수)-임병욱(중견수)-김웅빈(1루수)-박병호(3루수)-박주홍(좌익수)-이지영(포수)-주효상(지명타자)-김은성(2루수)-김병휘(유격수)로 라인업을 꾸렸다. 선발 투수는 좌완 이승호.

홈팀이 1회말 이정후와 김하성의 연속 안타로 기회를 잡았다. 박준태가 우전 적시타를 쳐 1-0. 박동원이 우전 적시타로 1점을 추가했다. 무사 1,3루에선 폭투로 3-0을 만들었다. 이택근이 볼넷으로 출루했지만, 투구수 제한으로 이닝은 종료됐다. 3회말 선두타자로 나온 이정후는 다시 이정후를 상대로 우전 안타를 뽑아냈다.

원정팀도 반격했다. 4회초 선두타자 박정음이 사구로 출루했다. 임병욱이 좌중간 적시타를 쳐 무사 1,3루. 김웅빈의 중전 적시타로 1점을 만회했다.

홈팀은 5회말 1사 후 김주형의 사구로 달아날 기회를 잡았다. 이번에는 이정후가 유격수 오른쪽 빠른 타구를 날렸다. 김병휘가 글러브를 갖다 댔지만, 역부족이었다. 이정후는 첫 세 타석에서 모두 안타를 기록했다. 계속된 1사 1,2루에서 추가점을 내지 못했다.

말 공격까지 진행된 경기에서 홈팀은 8회말 2사 후 박동원의 볼넷과 상대 실책으로 1,2루 기회를 만들었다. 허정협이 좌익수 키를 넘기는 2타점 2루타를 쳐 5-1로 달아났다. 계속된 2사 3루에선 김규민이 좌중간 적시타를 날려 1점 추가했다. 김혜성이 2루수 왼쪽 안타를 쳤고, 경기는 그대로 종료됐다.선수민 기자 sunsoo@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