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리뉴,이남자의 진심' 코로나 격리 노인 위해 음식배달 봉사

2020-03-24 07:42:30

사진출처=러브 유어 도어스텝

'무리뉴, 그 남자의 선행.'



조제 무리뉴 토트넘 감독이 코로나19로 자가격리중인 이웃을 위한 봉사활동에 나섰다.

24일(한국시각) 영국 대중일간 더선은 '조제 무리뉴 감독이 코로나19로 인해 집에 갇힌 노인들을 위해 음식 배달 봉사를 하며 봉사하는 면모를 보여줬다'고 보도했다.

무리뉴 감독은 '러브 유어 도어스텝'이 북런던 엔필드에서 진행한 봉사활동에 참가했다. 무리뉴 감독의 등장에 깜짝 놀란 자원봉사자들이 함께 사진을 찍으며 즐거워 했다. 무리뉴 감독은 격리된 채 집안에서 꼼짝달싹 못하는 고령자들을 위해 장갑과 마스크를 착용한 채 배달할 음식물과 일용품들을 직접 포장하고 문앞까지 배달했다. 무리뉴는 영상 메시지를 통해 "나는 오늘 에이지 UK엔필드와 러브 유어 도어스텝을 작은 힘이나마 돕기 위해 이곳에 왔다. 여러분도 온라인 음식 기부와 자원봉사에 참가할 수 있다"며 어려운 상황, 더 어려운 이들을 위한 나눔과 봉사를 독려했다. 고령자, 노약자를 돕기 위해 최선을 다한 무리뉴는 팬데믹 속에 집에 머물라는 메시지도 빼놓지 않다.

24일 현재 영국에는 6650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고, 이중 335명이 사망했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은 4월30일까지 중단됐다.전영지 기자 sky4us@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