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R 사장 "더니든에 묶인 류현진, 갈 곳이 없다"

2020-03-24 07:12:09

사진=연합뉴스

[스포츠조선닷컴 한만성 기자] 류현진(32)을 포함해 토론토 블루제이스 선수 세 명이 스프링캠프지인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에 발이 묶였다. 나머지 선수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사태가 불거진 후 토론토로 복귀했지만, 류현진을 비롯한 신입 외국인 선수는 입국 금지령 탓에 갈 곳을 잃은 상태다.



현재 더니든에 사실상 강제로 잔류한 블루제이스 선수 세 명은 류현진, 야마구치 ??(일본), 그리고 라파엘 돌리스(도미니카공화국)다. 이 셋은 현재 개막 시점이 무기한 연기된 올 시즌을 앞두고 블루제이스가 영입한 외국인 선수들이다. 코로나19 대규모 확산으로 캐나다가 외국인 입국 금지령을 내려 이 세 선수는 발이 묶였다.

마크 샤파이로 블루제이스 사장도 류현진, 야마구치, 돌리스가 어쩔 수 없이 더니든에 갇히게(?) 된 상황에 답답함을 호소했다.

AP 통신에 따르면 샤파이로 사장은 23일(현지시각) 전화 인터뷰를 통해 "류현진, 야마구치, 돌리스는 지금 갈 곳이 없다(did not have any place to go)"고 말했다. 그는 현재 이 세 선수가 더니든의 블루제이스 훈련 시설을 사용하며 개인 운동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류현진이 야마구치와 캐치볼을 하는 모습이 공개됐다.

보도 내용에 따르면 류현진은 현재 더니든에서 아내 배지현 씨와 생활 중이다. 그는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캐나다 정부의 외국인 입국 절차가 완화되면 토론토로 향할 가능성이 크다. AP 통신은 다행히 류현진을 비롯해 블루제이스 선수단 전원은 코로나19 증상을 보이지 않고 있다.

한편 블루제이스는 '메이저리거' 류현진, 야마구치, 돌리스 외에 마이너리그 계약을 맺은 선수 30명 또한 현재 더니든에 머물러 있다. 이 중 18명은 베네수엘라 출신이다. 샤파이로 사장은 "지금은 선수들의 몸상태 만큼이나 정신적인 건강도 중요한 시기"라며 선수들을 지원할 방법을 두고 고민 중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