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총리,이제야 "선수 퍼스트"... 도쿄올림픽 연기가능성 첫인정[속보]

2020-03-23 13:16:02



[스포츠조선 전영지 기자]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처음으로 도쿄올림픽 연기 가능성을 인정했다.



일본 지지닷컴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23일 오전 국회 참의원 예산위원회에 출석해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도쿄올림픽 연기를 고려할 수 있다고 발표했다"면서 "IOC의 입장은 내가 언급한 완전한 형태로 실시한다는 방침과 같은 것이다. 만약 (예정된 스케줄대로 개최가) 곤란할 경우 선수 개인을 최우선을 고려해 연기 판단도 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이날 아베 총리는 마사히사 사토 의원의 질의에 답하는 과정에서 처음으로 올림픽 연기 가능성을 언급했다.

한편 IOC는 23일(한국시각) 화상 집행위원회를 열고 처음으로 올림픽 연기 가능성을 인정했다. 코로나19의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이 날로 악화일로로 치닫는 가운데 '도쿄올림픽 정상개최'를 고수해왔던 IOC는 일단 '대회 취소 가능성'은 배제하고, 대회 연기에 대해서는 4주, 즉 한 달간의 결정 데드라인을 설정했다.

토마스 바흐 IOC위원장은 이날 집행위 후 선수들에게 보내는 레터를 통해 4주 후 연기와 관련한 최종 결정을 내리겠다고 했다. "오늘 당장 연기에 대한 결정사항으로 새 날짜를 결정할 수는 없었다. 왜냐하면 나라마다 상황이 다르고 어떤 식으로 상황이 흘러갈지 불확실하기 때문"이라고 썼다. "다양한 시나리오에 대한 심도 있는 연구가 더 필요하다. 도쿄올림픽조직위, 각 종목 국제연맹(IF), 각국 올림픽위원회(NOC) 등 올림픽과 관련된 당사자들과 함께 우리는 세부논의를 오늘 시작했다. 세계 각국의 보건상황과 그것이 올림픽에 미칠 영향 등과 관련해 올림픽 연기 시나리오를 포함해 논의할 것"이라고 했다. "우리는 아주 열심히 일하고 있다. 향후 4주 안에 이 문제에 대한 결론을 내릴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전영지 기자 sky4us@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