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국적자 3명 등 해외→서울 유입 신규 확진 5명

2020-03-23 16:05:13

(영종도=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유럽에서 출발해 국내에 들어온 입국자들이 23일 인천국제공항 근처 한 호텔에서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마친 뒤 대기하고 있다. 2020.3.23 seephoto@yna.co.kr

미국이나 유럽에서 한국에 입국한 후 코로나19 확진을 받은 사례가 22일과 23일 양일간 잇따르고 있다.



서울 용산구는 이촌1동에 사는 50대 미국 국적 남성이 미국에 다녀온 후 23일 오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용산구 6번 환자인 이 남성은 21일 오후에 미국으로부터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했으며, 22일 아침부터 발열과 두통 증상이 있었다.

그는 22일 오전에 순천향대서울병원 선별진료소에서 1차 검사를 받아 오후 8시 40분께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어 20분 후에 같은 선별진료소에서 2차 검사가 이뤄졌고, 23일 오전 7시께 2차 검사 결과도 양성으로 통보됐다.

서대문구 신촌동에 사는 20세 호주 국적자로 미국에 유학 중인 한국계 남성은 21일 오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로부터 인천공항으로 입국하면서 기침 증상이 있어 검사를 받은 후 부모와 함께 승용차로 귀가했다가 22일 오후 양성 판정을 통보받았다. 이 남성은 서남병원으로 이송됐다.

서대문구 연희동 외국인주택에 사는 20세 미국 국적 한국계 남성(서대문구 11번 환자)은 20일 오후 영국에서 인천공항으로 입국하면서 약간의 기침 등 의심 증상이 있어 검역소에서 검사를 받은 후 21일 오후 양성 판정 결과를 통보받았다. 이 환자는 국립중앙의료원으로 이송됐으며, 연희동에 함께 거주하는 가족은 현재 집에서 자가 격리 중이다.

서울 양천구에 따르면 신정1동에 거주하는 24세 여성은 독일에서 인천공항으로 오는 직항 아시아나항공편으로 21일에 입국한 후 인천공항검역소에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고 격리시설에 한동안 체류했다.

이어 이 여성은 22일 오후에 인천공항1터미널역과 김포공항역을 거쳐 목동역에 내린 뒤 택시를 타고 귀가했으며, 22일 저녁에 양성 판정 통보를 받았다.

21일 미국에서 귀국한 영등포구 거주 30대 여성도 22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여성은 기내에서 발열과 인후통, 기침 증상이 나타났고 인천공항검역소에서 검사를 받았다. 이 환자는 검사 후 마스크를 착용한 채 택시를 타고 여의도 켄싱턴호텔로 이동했으며 호텔에서 머무르다가 22일 확진 통보를 받고 병원으로 이송됐다.

이들 환자 5명은 23일 오전 7시 이전 또는 그 전날인 22일에 양성 판정이 났다고 관할 자치구에서 밝혔으나 23일 오전 10시 기준 서울시 확진자 누계(330명)나 해외 접촉 관련 환자 누계(53명)에는 포함돼 있지 않다.

limhwasop@yna.co.kr
[https://youtu.be/_NL0fgS35dk]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