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탈리아, 한국 대응 모델 연구팀 가동…"한국 따를 준비돼"

2020-03-21 20:08:32

(대구=연합뉴스) 지난 16일 오전 대구시에 위치한 육군2작전사령부에서 부대로 출근하는 간부들을 대상으로 '드라이브 스루 위병소 출입 검사'가 시행되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이날 부대 간부들은 차량에 탑승한 채 문진표, 발열 체크, 군의관 문진을 거쳐 영내로 들어갈 수 있었다. 걸어서 출근한 간부들도 같은 절차를 밟고서야 위병소를 통과할 수 있었다. 2020.3.19 [육군2작전사령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mtkht@yna.co.kr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피해가 확산일로에 있는 이탈리아가 한국의 대응 모델에 대한 본격적인 연구에 들어갔다.
바이러스 확산 속도를 조금이라도 늦추려면 감염자를 접촉한 이를 정밀하게 추적해 바이러스 검사를 하고 양성이 나오면 즉각 격리하는 한국 방식이 유일한 해법이라는 판단이다.
월터 리치아르디 이탈리아 보건부 자문관은 21일(현지시간) 발간된 일간 라 레푸블리카와의 인터뷰에서 한국 대응 모델의 세부 방식을 연구하기 위한 스터디 그룹을 가동했고 밝혔다.
민간 차원이 아닌 이탈리아 정부 차원의 한국 사례 연구팀이 구성됐다는 의미다.
세계보건기구(WHO) 이사회 일원이기도 한 리치아르디는 "최근 며칠간 이탈리아와 한국의 코로나19 관련 그래픽을 비교·분석해왔다. 보면 볼수록 한국의 대응 전략을 따라야 한다는 확신이 든다"며 "보건 장관의 동의를 구해 이탈리아도 이를 채택해야 한다고 제안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한국식 모델을 적용한다면 일부 또는 특정 지역이 아닌 이탈리아 전역이 될 것이라고 부연했다.




한국은 감염자와 접촉한 이들과 가벼운 증상을 가진 사람을 신속하게 추적해 바이러스 검사를 했다. 검사에서 양성 반응을 보인 사람들은 증상 정도에 따라 곧바로 자가 격리하거나 병원에 입원 시켜 추가 확산을 최소화했다.
접촉자 등을 추적하는 역학 조사에는 국민건강보험공단이 보유한 의료 데이터와 스마트폰 위치추적, 신용카드 사용 내역, CCTV 등의 모두 활용됐다.
휴대전화 앱을 통해 신규 확진자의 동선을 파악·공개하고 같은 장소에 있었던 사람들이 자발적으로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했다.
21일 현재 한국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8천799명 수준이다. 종교집단 신천지를 중심으로 하루 1천명을 넘나들던 신규 확진자 수는 100명 안팎으로 안정화됐다. 누적 사망자 수는 102명이다.
반면에 이탈리아는 누적 확진자 수(4만7천21명)가 한국의 5배, 누적 사망자 수(4천32명)는 무려 40배 많다.
누적 검사 규모 역시 한국이 32만7천509건으로 이탈리아(20만6천886명)의 1.6배다.



이탈리아 현지에서는 한국이 중국이나 다른 유럽 국가와 같이 바이러스 거점 지역의 출입을 차단하거나 전 국민에게 이동제한령을 내리는 등의 봉쇄 정책을 쓰지 않고도 바이러스 확산세를 진정시켰다는 데 주목한다.

엔리코 부치 미국 필라델피아 템플대 교수는 "한국의 코로나19 그래프 곡선은 방역 대책이 작동하며 또한 바이러스 억제가 가능하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짚었다.
리치아르디는 한국 모델이 개인정보보호권을 침해할 수 있다는 지적과 관련해선 한국 사례를 언급하며 "감염자와 주변 접촉자를 파악함으로써 다른 대부분의 사람에겐 이동의 자유가 주어진다. 이 문제에 대해선 좀 더 심도 있는 연구가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lucho@yna.co.kr
[https://youtu.be/1AahPbdEr3s]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