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LPGA, 국내 개막전 롯데렌터카 여자오픈+넥센-세인트나인 마스터스 취소 결정

2020-03-19 14:42:49

조아연. 사진제공=KLPGA

[스포츠조선 김진회 기자]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국내 개막전도 코로나 19 여파로 문을 열지 못하게 됐다.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는 19일 입장문을 내고 '대회를 개최하기 위해 많은 분들의 땀과 노고가 들어가는 만큼 주최사인 타이틀 스폰서, 대행사, 방송사, 골프장 및 관계자와 대회 진행여부에 대해 심도 있게 논의했다'며 '그 결과 국내 개막전인 롯데렌터카 여자오픈(4월9~12일)과 넥센-세인트나인 마스터즈(4월 24~26일) 취소를 결정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그 이후 대회는 연초에 발표한 투어 스케줄에 맞추어 정상적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다만 코로나19 상황을 면밀하게 확인하고 대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KLPGA는 '선수 뿐만 아니라 대회를 위해 물심양면으로 애써 주시는 대행사, 후원사, 미디어 그리고 특히 KLPGA를 사랑해주시는 골프 팬 여러분의 건강과 안전이 최우선적으로 고려되어야 한다'며 대회 취소에 대해 머리를 숙였다. 김진회 기자 manu35@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