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창혁 vs 조혜연, 김영환 vs 박지은' 대주배 4강, 남녀 성 대결

2020-03-19 14:07:43

◇대주배 4강이 남녀 성 대결로 펼쳐진다. 윗줄 유창혁 조혜연 9단, 아랫줄 김영환 박지은· 9단. 사진제공=한국기원

시니어 최강자를 가리는 대주배가 남녀 성 대결로 4강전을 치러 화제다.



제7기 대주배 남녀 프로시니어 최강자전 4강전이 오는 26일 유창혁 9단과 조혜연 9단의 대결로 막이 오른다. 27일에는 김영환 9단과 박지은 9단이 맞붙는다.

전기 대회에서 최규병 9단에게 패해 4강 진출에 실패했던 유창혁 9단은 이번 대회 예선에서 윤종섭 4단, 유건재 8단을 꺾고 본선에 올랐다. 16강에서 양재호 9단을 물리친 뒤 13일 열린 8강에서 최규병 9단에게 설욕하며 4강에 안착했다.

유창혁 9단과 맞서는 조혜연 9단은 5회 대회부터 출전해 3년 연속 4강에 진출했다. 특히 5ㆍ6회 대회에서 준우승을 차지하며 대주배에 강한 모습을 보였다. 2년 연속 준우승한 조혜연 9단이 이번 대회에서 4강을 넘어 우승을 차지할 수 있을지 관심거리다.

1970년 생으로 대주배 첫 출전권을 얻은 김영환 9단은 지난 5일 열린 8강에서 이영주 3단에게 승리하며 가장 먼저 4강행을 결정지었다. 김영환 9단은 예선에서 김덕규ㆍ한철균 9단을 꺾은데 이어 노영하 9단, 이영주 3단에게 승리하며 대회 첫 출전에서 4강에 오르는 저력을 발휘했다.

2년 만에 대주배 출전 명단에 이름을 올린 박지은 9단은 예선부터 출전해 김종준 8단, 박승문 7단, 김수장 9단에 이어 김혜민 9단에게 승리하며 대회 첫 4강에 올랐다. 박지은 9단의 종전 최고 기록은 5회 대회 8강 진출이다.

제7기 대주배 남녀 프로시니어 최강자전은 만 50세 이상(1970년 이전 출생) 남자기사와 만 30세 이상(1990년 이전 출생) 여자기사 69명(남자 48명, 여자 21명)이 출전해 지난 1월 예선을 통해 12명이 본선에 진출했다. 이후 전기 시드 최규병ㆍ조혜연 9단과 후원사 시드 노영하ㆍ김수장 9단이 합류해 본선 16강 토너먼트로 4강을 가려냈다.

TM마린이 후원하는 제7기 대주배 남녀 프로시니어 최강자전의 우승상금은 1500만원, 준우승상금은 500만원이다. 예선 제한시간은 각자 1시간에 1분 초읽기 1회이며, 본선 제한시간은 각자 15분에 40초 초읽기 3회다. 김형중 기자 telos21@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