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요양병원 원인불명 폐렴환자 277명 전원 코로나19 `음성`"

2020-03-19 14:01:22

(세종=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보건복지부 공공보건정책관, 왼쪽)이 19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결과 등 정례브리핑에 참석해 배석자와 대화하고 있다. kjhpress@yna.co.kr

정부가 전국 요양병원 입원 환자 중 원인이 규명되지 않은 폐렴환자를 대상으로 실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검사에서 277명 전원이 음성 판정을 받았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19일 지난 9∼13일 실시한 전국 요양병원 진단검사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검사 대상은 코로나19 감염 가능성이 있는 요양병원 내 원인불명의 폐렴환자 457명으로, 검사 결과는 모두 음성이었다.
180명에 대해서는 검사가 이뤄지지 않았다. 110명은 세균성·흡인성 폐렴 등 원인이 판명돼 주치의가 검사가 필요하지 않다고 판단한 경우였고, 38명은 치료 완료, 24명은 사망, 8명은 퇴원·전원한 사례였다.
이와 함께 중대본은 매주 요양병원의 자체 점검표를 제출받아 종사자의 발열·기침 여부, 면회 제한 준수 여부 등을 확인하고 있다.
또 대구·경북 지역에서는 전체 요양병원의 입원환자뿐만 아니라 종사자, 간병인 등에 대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대구에서는 지난 13일부터 지역 내 모든 요양병원 종사자와 환자에 대해 전수조사가 진행 중이다. 경북에서는 우선 표본을 선정해 진단검사를 시행하고 필요할 경우 검사대상을 확대할 계획이다.



nomad@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