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드라이브스루' 깎아내리더니…장관 사과·지자체서 도입

2020-03-19 14:00:54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응하기 위해 한국이 선도적으로 도입한 '드라이브 스루' 방식의 검사를 일본도 채택했다.



증상이 비교적 명확한 이들만 선별해 소수만 검사하는 시스템을 유지해 온 일본 보건 당국은 애초에는 드라이브 스루 방식에 관해 부정적인 견해를 표명했으나 잘못된 정보라며 장관이 국회에서 사과하기도 했다.

일본 아이치(愛知)현 나고야(名古屋)시는 관내에 있는 고령자 복지시설 직원 약 50명을 대상으로 19일 드라이브 스루 방식의 코로나19 검사를 시작했다.

해당 시설은 앞서 감염자가 발생해 휴업 상태이다.


이 시설 직원들이 감염되지 않았는지 확인되면 서비스를 재개하기 위해 나고야시는 이날 드라이브 스루 방식으로 직원들의 검체를 채취 중이다.

쓰지 ??지 나고야시 감염증대책실장은 19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시설 이용자나 증상이 있는 사람은 통상적인 방식으로 의료기관에서 검사를 받지만, 감염 가능성이 낮은 직원들이 음성인 것을 확인한 후 안심하고 직장에 복귀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한정적으로 실시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현재 일본에서 일반적으로 실시하는 검사는 발열 등 일정한 증상이 있어야 검사 대상이며, 검체 채취 및 결과 확인까지 시간이 오래 걸리기 때문에 별다른 증상이 없는 해당 시설의 직원들이 대거 검사를 받도록 하기에 적합하지 않다고 설명했다.

증상이 없는 이들도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하고 신속하게 검사를 진행하기 위해 드라이브 스루 방식을 채택했다는 의미다.

그는 일본 일각에서 드라이브 스루 방식의 검사에 관해 부정적인 의견을 제시한 것에 관해 "검사의 정확도에 특별한 문제는 없는 것 같다"고 의견을 밝혔다.

쓰지 실장은 이번에 드라이브 스루 방식의 검사 결과와 상황 등을 고려해 필요하면 다른 곳에도 적용하는 것을 검토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후생노동성은 이달 15일 공식 트위터에 "드라이브 스루 방식에서는 의사의 진찰을 동반하지 않은 경우가 많기 때문에 우리나라(일본)에서는 실시하지 않고 있다"고 썼다.

이런 메시지는 한국에 이어 미국도 도입한 드라이브 스루 검사를 깎아내리는 것으로 해석돼 논란을 낳았다.


하지만 일본 정치권에서도 드라이브 스루 방식을 평가하는 발언이 나왔고 일본 정부는 애초 메시지를 수정했다.

가토 가쓰노부(加藤勝信) 후생노동상은 이달 16일 열린 참의원 예산위원회에서 원내 감염을 막기 위해 드라이브 스루 검사처럼 "획기적인 방식"을 검토하는 것이 어떠냐는 질의에 "우리나라(일본)에서 부정하는 것은 아니다. 필요하면 그런 대응도 충분히 있을 수 있다"고 답했다.

그는 17일 열린 중의원 후생노동위원회에서 드라이브 스루 방식에 대한 후생노동성의 트윗에 관해 "당초 (메시지가) 정확하지 않았다는 것은 사과하지 않으면 안 된다"고 말했다.
가토 후생노동상은 어떤 형태를 취하든지 감염 확산 방지가 확실하게 된다면 여러 방식으로 해야 한다는 뜻을 덧붙였다.

sewonlee@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