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역 모범` 대만·싱가포르·홍콩, 코로나19 `2차 파동` 긴장"

2020-03-18 13:43:12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 팬데믹(감염병 대유행)으로 악화, 방역 '모범생'으로 통하는 싱가포르, 대만, 홍콩이 '2차 파동' 위기에 직면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싱가포르에서는 17일 23건의 신규 감염자가 보고돼 코로나19 사태 초기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대만도 하루 감염자로는 가장 많은 10명이 새로 발생해 누적 확진자가 77명이다. 홍콩은 2월 9일 이후 가장 많은 5명이 이날 보고됐다.
이들 지역의 공통점은 중국과 경제·사회적으로 밀접하게 교류하기 때문에 사태 초기에 영향을 받았지만, 신속하고도 적극적인 대응에 나서 감염병 확산을 막아 높은 평가를 받았다는 것이다.

그러나 코로나19가 유럽과 중동 지역에서 걷잡을 수 없이 확산하면서 귀국하는 여행객을 통해 바이러스가 다시 유입되고 있다고 WSJ가 분석했다.
'1차 파동'이 소규모로 통제됐지만 외래 감염자를 통해 '2차 파동'이 일어날 우려가 커진 것이다.
아시아·태평양 임상미생물학과 감염학회 폴 아난타라자 탐브야 회장은 "코로나19는 예측 불가능하고, 누가 슈퍼 전파자가 될지 알 수 없다"며 "전 세계가 바이러스로부터 안전해지기 전에는 어느 나라도 안심할 수 없다"고 말했다.
실제 대만에서는 지난 1월 초 첫 환자가 보고된 후 두 달 간 일일 감염자를 한 자릿수로 묶었지만, 지난 사흘간에만 누적 확진자의 30%가 새로 발생했다.
대부분 유럽 등지에서 휴가를 마치고 들어온 여행객과 관련됐으며, 최근 확진자 중 9명은 같은 단체로 터키 여행을 다녀온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따라 대만은 자가격리 대상을 미국 워싱턴·뉴욕·캘리포니아, 일본과 동남아시아 일부 국가를 다녀온 여행객까지 확대했다.

대만 보건 당국은 불필요한 여행 자제령을 내리고, 이를 어기면 2주 격리 동안 정부 지원 대상에서 제외하고 실명도 공개키로 했다.

싱가포르도 지난주 바이러스의 해외 유입 사례가 늘어나자 유럽의 다수 국가와 한국, 이란으로부터 국내 입국을 제한했고, 동남아시아의 거주민이나 단기 여행객이 입국하는 경우 2주 격리토록 했다.
아울러 해외여행을 자제토록 하는 동시에 해외 교환학생도 취소하도록 했다.
지난 16일 밤에는 채소를 포함한 식자재의 주요 공급원인 말레이시아가 이달 말까지 국경을 봉쇄한다는 뉴스가 나오자 싱가포르에서 사재기가 벌어져 정부가 나서 식료품과 생필품이 충분하다고 진정시키기도 했다.
홍콩의 캐리 람 행정장관은 19일부터 모든 해외 여행객은 2주간 자가격리하라고 지시했다.
감염자가 늘어날 조짐을 보이자 기존에 중국, 이란, 한국과 일부 유럽 국가에만 적용한 조처를 전면 확대한 것이다.


aayyss@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