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전국민에 현금 검토…"리먼쇼크 때 1인 14만원보다 많이"

2020-03-18 13:38:03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의 충격을 줄이기 위해 조만간 긴급경제대책을 발표할 예정일 일본 정부는 자국민에게 현금을 나눠주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마이니치(每日)신문이 18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최근 이어진 소비 부진의 영향을 고려해 2009년 리먼 브러더스 파산 사태의 충격에 대응할 때 배포했던 것보다 금액을 상향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일본 정부와 집권 자민당 내에서는 2009년보다 지급액을 높여서 소비를 진작하는 방안이 대두하고 있으며 아베 총리는 17일 열린 자민당 양원(중의원·참의원) 의원 총회에서 "과감하고 강대한 경제 정책을 전례에 구애받지 않고 대담하게 손질해 가자"고 말했다고 마이니치는 전했다.

일본 정부는 2009년에 1인당 1만2천엔(약 13만8천600원)을, 만 18세 이하와 만 65세 이상에 대해서는 1인당 2만엔(약 23만900원)을 지급해 총액으로 약 2조엔(23조864억원)을 투입했다.

하지만 일본인들이 받은 돈을 저축하는 바람에 소비로 잘 이어지지 않았다는 비판도 있었다.
그 때문에 일본 정부가 이번에 새로 내놓을 조치가 얼마나 효과가 있을지는 아직 명확하지 않다는 관측이다.
일본 정치권에서는 소비세(현행 10%)를 한시적으로 낮춰야 한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sewonlee@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