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아공 생필품 '사재기'…대통령 비상사태 선포 이후

2020-03-18 07:56:59

(요하네스버그=연합뉴스) 김성진 특파원 = 16일(현지시간) 남아공 프리토리아의 한 대형마트의 육류 매대가 '사재기'로 텅 비어있다. sungjin@yna.co.kr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는 가운데 손 세정제는 물론이고 식료품 등 생필품 사재기가 벌어지고 있다.



특히 시릴 라마포사 남아공 대통령이 지난 15일 국경 폐쇄 등 비상조치를 발표한 이후 오히려 패닉에 가까운 현상이 일고 있다.
남아공 현지방송 eNCA는 이튿날 최대 경제중심지 요하네스버그에서 사람들이 자가 격리에 대비해 세정제, 화장지 등을 사들이면서 이들 제품이 매대에서 날개 돋친 듯 팔려나가고 있다고 보도했다.

실제로 이날 행정수도 프리토리아 시내 '울워스' 등 대형마트에서도 주로 중산층 백인들을 중심으로 눈에 띄게 많은 생필품 구매를 목격할 수 있었다.

평소 같으면 소고기, 돼지고기 등 육류 제품이 가득했던 매대는 거의 텅 비어 있었다.


10년 가까이 프리토리아에서 생활해온 한 교민은 "이런 경우는 처음 본다"라고 말했다.

카트에 화장지 꾸러미와 고기를 가득 실은 경우도 심심찮게 목격할 수 있었다
약국 체인인 '디스켐'의 경우도 세정제나 위생 장갑 매대는 아예 텅 비어 있었다.

한 백인 구매자는 "장갑도 큰 것들은 다 사가고 작은 것밖에 없다"고 불만 섞인 투로 말했다.


이 같은 물건 품귀 현상이 벌어지자 이를 견제하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방송에 따르면 '마마 스코피오'라는 아이디를 쓰는 트위터 이용자는 "페이스북에서 한 여자가 쌀을 기저귀와 바꿀지 묻는 걸 보고 마음이 아팠다"면서 "애들이 없으면 아기 필수품은 사지 말아달라…패닉으로 사재기하지 말고 남을 배려하라"고 호소했다.

교민 사회도 동요하는 모습이 역력했다
교민들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는 텅 빈 매대 사진이 나돌고 프리토리아 한인 마트에선 쌀 재고가 뚝 떨어졌다.

현지 선교사들 사이에서도 한때 라마포사 대통령이 남아공 주재 외국인들의 비자를 취소한다는 말이 돌기도 했지만, 나중에 근거없는 것으로 밝혀졌다. 단, 방문 비자 등을 받았지만 아직 남아공에 입국하지 않은 경우는 취소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남아공 내무부 장관의 언론 발표에 따르면 한국 등 무비자 대상 6개 국가에도 비자를 받겠다는 내용이 있어 주(駐)남아공 한국 대사관이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다. 대사관 측은 이렇게 되면 제3국을 경유한 한국인 여행객도 18일 남아공 입국이 거부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일선 학교도 방학을 앞당겨 18일부터 부활절 휴가가 끝나는 4월 중순까지 휴교한다고 했지만 17일 오후부터 방학에 들어가는 학교도 있었다. 일부 학생들은 아예 비상사태 선포 당일인 지난 15일부터 등교하지 않은 경우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현재 남아공 코로나19 확진자는 최소 62명이지만 확진자 수는 계속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남아공 정부는 학교 폐쇄 외에도 해외여행 금지 등 비상수단을 강구하고 있으나 현지 화폐 랜드화와 주가는 급락했다. 단, 사재기 현상에 힘입어 대형매장 등 유통과 관련된 주식들은 18일 급상승세를 보였다.

남아공 경제는 그러잖아도 침체 상태로 노사 단체들은 17일 정부가 코로나19 비상사태를 타개하기 위해 110억달러(약 13조6천620억원)에 달하는 실직 기금을 활용해줄 것을 정부에 촉구하기도 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전했다.

집권당인 아프리카민족회의(ANC)는 코로나 확산을 막기 위해 모든 자체 집회를 최소 3개월간 연기하기로 했다고 현지 언론이 전했다.

ANC 대표이기도 한 라마포사 대통령은 그러나 이것만으로는 코로나바이러스를 차단하는데 충분치 않다면서 대중교통 체제, 빈민들의 임시 거주지 등이 바이러스 차단에 악몽으로 작용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라마포사 대통령은 오는 19일 종교 지도자들과 만나 100명 이상의 모임 금지 조치에 대한 협조를 당부할 예정이다.

앞서 그는 지난 15일 국가재난사태를 선포하고 코로나19 펜데믹의 영향을 받은 한국, 미국 등 고위험군 국가에서 들어오는 모든 외국인이 입국하지 못하도록 국경을 봉쇄하는 등 비상조치를 발표했다.



sungjin@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