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배드민턴, 전영오픈서 3년만에 메달 획득 성공

2020-03-15 13:01:14

이소희(오른쪽)-신승찬.사진제공=요넥스코리아

[스포츠조선 최만식 기자] 한국 배드민턴이 전영오픈에서 동메달 2개를 수확했다.



동메달의 주인공은 여자복식 이소희-신승찬(이상 인천국제공항)과 혼합복식 서승재-채유정(이상 삼성생명)이다.

한국이 세계 최고 권위 대회인 전영오픈에서 동메달 이상 성적을 거둔 것은 지난 2017년 이후 3년 만이다.

여자복식 세계랭킹 4위 이소희-신승찬은 14일(현지시각) 영국 버밍엄에서 벌어진 세계배드민턴연맹(BWF) 월드투어 '슈퍼1000' 전영오픈 준결승서 중국의 두웨-리인후이(세계 6위)에게 0대2(17-21, 17-21)로 패해 3위로 일정을 마쳤다.

열린 혼합복식 4강전에서는 세계 7위 서승재-채유정이 차세대 강자로 떠오르고 있는 데차폴 푸아바라누크로-삽시리 타에랏타나차이(세계 3위·태국)와 접전을 펼쳤으나 1대2(18-21, 21-17, 19-21)로 아쉽게 패했다.

이번 대회를 끝으로 배드민턴 국제대회는 당분간 중단 상태에 들어간다. BWF가 지난 14일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4월 말까지 예정된 도쿄올림픽 출전권 포인트가 걸린 국제대회를 취소한다고 발표했기 때문이다.

한국 대표팀은 당초 전영오픈에 이어 스위스오픈(17∼22일), 인도오픈(24∼29일), 말레이시아오픈(31일∼4월 5일), 싱가포르오픈(4월 7∼12일), 아시아배드민턴선수권대회(4월 21∼26일)에 연달아 출전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중단 조치에 따라 오는 17일 귀국할 예정이다.최만식 기자 cms@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