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사태 NBA 중단 원흉 고베어, 참회의 기부

2020-03-15 09:08:22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스포츠조선 김 용 기자] 경솔한 행동으로 비난을 받은 미국프로농구(NBA) 선수 루디 고베어가 참회의 기부를 했다.



미국 현지 언론들은 15일(한국시각) 유타 재즈의 고베어가 50만달러(약 6억원)를 기부하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NBA 경기가 코로나19 사태로 중단돼 경기장에서 하는 일아 사라져 어려움에 처한 직원들을 돕기 위함이다.

고베어는 NBA 리그 중단의 원흉이 된 선수다. 리그에서 가장 먼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바이러스에 감염된 게 죄는 아니지만, 그는 확진 판정을 받기 전 취재진 마이크를 만지는 등 다른 사람들이 감염될 수 있는 위험한 행동을 장난스럽게 했다. 실제로 고베어에게 사인을 받은 어린이 팬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고베어의 팀 동료 도노반 미첼도 확진 판정을 받았고, 고베어를 시작으로 코로나19에 대한 불안감이 증폭되며 리그 중단이 선언됐다. 고베어는 확진 판정 후 자신의 행동에 대해 사과했다.

각 팀의 스타 선수들이 홈구장에서 열심히 일해온 직원들을 위해 기부 릴레이를 벌이고 있다. 야니스 아데토쿤보(밀워키 벅스) 자이언 윌리엄슨(뉴올리언스 펠리컨스) 등이 기부 행렬에 불을 붙였다.

고베어도 적지 않은 돈을 기부해 자신의 잘못을 만회할 기회를 가졌다. 20만달러는 홈구장 비빈트스마트홈아레나에서 일하는 노동자들을 위해 사용된다. 유타와 오클라호마시티 지역 관련 구호 기금으로 각각 10만달러씩 쓰이고, 모국 프랑스를 위해서도 10만 유로를 낸다.

김 용 기자 awesome@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