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중대형 상가 공실률 11.7%…지난해 4분기 역대 최고

2020-02-04 14:12:26

상가 시장이 얼어붙고 있다. 지난해 4분기 전국의 중대형 상가 공실률은 11.7%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수익형부동산 연구개발기업 상가정보연구소가 한국감정원 통계를 분석한 결과다. 내수 경기 침체가 이어지고 있고, 배달 시장이 확대되고 있어 상가 시장의 전망도 밝지 않다는 게 상가정보연구소 측의 전망이다.



상가정보연구소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 전국 중대형 공실률은 평균 11.7%를 기록했다. 전분기인 3분보다 0.2%가 늘었다. 통계청이 중대형 공실률을 조사가 시작된 2002년 이후 가장 높은 수치다.

지역별로 보면 4분기 공실률이 가장 높았던 지역은 평균 경북으로 평균 공실률은 17.7%에 달했다. 울산(17%), 전북(16.9%), 세종(16.2%), 대구(15.4%)가 뒤를 이었다. 공실률이 가장 낮은 지역은 제주로 평균 공실률은 5.6%로 조사됐다.

내수 경기 침체가 이어지고 최근 소셜커머스, 배달 애플리케이션, 중고물품 애플리케이션 등의 시장이 성장하면서 전국적으로 임대료를 감당하지 못하는 상가의 폐점이 늘고, 공실이 증가했다는 게 상가정보원 측의 분석이다.

상가정보연구소 측은 "상가의 공실은 증가했지만 상가의 임대료는 비슷한 수준으로 유지되고 있다. 경제적으로 특별한 변수가 없는 한 시장의 좋지 않은 분위기는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김세형 기자 fax123@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