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사들 질본과 '핫라인'…결제 정보 제공해 신종 코로나 확진자 동선 파악 '즉각대응'

2020-02-04 14:11:19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들의 동선이 공개되면서, 시간대별 세세한 위치 파악이 관심을 모으고 있다.



확진자들의 기억에만 기대지 않고 이동경로를 정확히 완성시킨 비결은 카드 결제 정보에 있다.

4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각 카드사는 지난달 31일부터 질병관리본부(이하 질본)와 비상연락망 체제를 구축하고, 신종 코로나 확진자 이동경로 파악을 위한 카드 결제 정보 제공을 위해 24시간 대응 체제에 들어갔다.

당초에는 질본이 여신금융협회에 공문을 보내고 협회에서 각 카드사에 요청해 결제정보를 질본에 제공해오다가 지난달 31일을 기점으로 질본과 카드 사간 '핫라인'이 연결됐다.

이번 사태와 관련해 질본이 협회에 결제 정보를 처음 요청한 것은 지난달 24일 두 번째 확진자가 발생했을 때다.

첫 확진자인 중국 국적 여성은 인천국제공항 입국 시 검역단계에서 확인돼 바로 격리됨에 따라 이동 경로를 파악할 이유가 없었다. 하지만 두 번째 확진자인 50대 남성은 지난 22일 중국 우한을 떠나 상하이를 거쳐 상하이항공 FM823편을 타고 김포공항을 통해 입국한 뒤 확진 판정을 받기까지 국내에 머물러 있었기 때문에 동선을 파악할 필요가 있었다.

이처럼 카드사와 질본 간 협조체제가 조기에 구축될 수 있었던 것은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사태의 후속 대책으로 2016년 1월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이 개정·시행된 덕분이다. 개정 법률에서 질본이 확진자의 이동 경로를 파악하기 위해 대통령령으로 정하는 정보를 요청할 수 있도록 하는 조항이 신설됐고, 해당 시행령에서 그런 정보로 신용·직불·선불카드 사용명세를 명시했다.

카드사들은 주간에는 고객 정보를 다루는 부서가, 야간에는 승인 담당 부서가 질본의 정보 제공 요청에 대응한다. 제공 정보에는 카드 이용명세뿐 아니라 교통카드 정보도 포함돼 있어 확진자의 이동 경로를 상세하게 파악할 수 있다. 대개 수사 목적의 정보 제공 요청이 들어오면 순서대로 자료를 주고 있어 회신하는 데 길게는 하루도 걸릴 수 있지만 질병관리본부의 요청엔 바로 응답한다고 카드사들은 전했다.

여신금융협회 담당 부서도 비상 근무에 들어가, 평일 오후 9시까지 연장 근무는 물론 주말에도 업무를 보고 있다. 김소형기자 compact@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