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개막전 선발 랭킹 13위…200이닝은 어려워"(MLB.com)

2020-02-04 09:52:34

메이저리거 류현진(토론토)이 2일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미국 LA로 출국했다. 류현진이 출국장에서 인터뷰하고 있다. 인천공항=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20.02.02/

[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류현진보다 더 좋은 승리 기회를 주는 투수는 별로 없다. 하지만 200이닝을 던지는 건 어렵다."



'토론토 에이스' 류현진(33·토론토 블루제이스)의 위치는 '개막전 선발투수 중 13위'일까. 적어도 메이저리그(MLB) 공식 사이트 MLB닷컴은 그렇게 평가했다.

4일(한국시간) MLB닷컴은 "누가 최고의 개막전 선발투수인가? 오프닝 데이에는 에이스가 등판한다"라는 기사를 통해 게릿 콜(뉴욕 양키스), 제이콥 디그롬(뉴욕 메츠)부터 브래드 켈러(캔자스시티 로열스)까지, 개막전 선발로 나설 30명의 각팀 에이스들을 나열했다.

류현진의 위치는 13위였다. 매체는 "류현진은 200이닝을 기대할 수 없는 투수"라면서도 "류현진만큼 등판하는 날이 (팀이)승리에 더 가까운 기회인 투수는 거의 없다"고 설명했다. 지난 겨울 류현진의 몸값을 측정할 때 늘 거론되던 '던지기만 하면 잘 던지지만, 많이 던지지는 못한다'는 평가 그대로다.

지난해 류현진은 평균자책점 2.32로 메이저리그 전체 1위를 차지했고,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2위에 오르는 등 생애 최고의 해를 보냈다. 하지만 류현진은 2013년 MLB 데뷔 이래 단 한번도 200이닝을 넘기지 못했다. 가장 근접했던 것은 데뷔 첫해의 192이닝, 그리고 지난해의 182⅔이닝이다.

류현진으로선 올시즌에도 지난해 못지 않은 성적을 냄으로써 자신을 증명해야하는 시즌이다. 류현진은 올시즌 목표로 부상 없이 풀시즌을 뛰는 것, 그리고 데뷔 첫 해 성적(14승8패 평균자책점 3.00)을 제시한 바 있다.

MLB닷컴은 개막전 선발투수 랭킹 1위로 콜을 지목하며 "양키스로선 CC 사바시아 혹은 로저 클레멘스 이래 가장 압도적인 선발투수"라고 평했다. 2위 디그롬에 대해서는 "(그가)메츠의 개막전에 등판한 것은 지난해가 처음이다. 믿을 수 없다"고 덧붙였다. 류현진과의 개막전 맞대결이 예상되는 크리스 세일(보스턴 레드삭스)은 5위, 전 소속팀 동료 워커 뷸러(LA 다저스)는 8위에 올랐다. '이도류(투타 병행)' 오타니 쇼헤이(LA 에인절스)는 20위를 차지했다.

▶MLB닷컴 선정 개막전 선발투수 랭킹

1. 게릿 콜(뉴욕 양키스)

2. 제이콥 디그롬(뉴욕 메츠)

2. 저스틴 벌랜더(휴스턴 애스트로스)

4. 맥스 슈어저(워싱턴 내셔널스)

5. 크리스 세일(보스턴 레드삭스)

6. 잭 플래허티(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7. 찰리 모튼(탬파베이 레이스)

8. 워커 뷸러(LA 다저스)

9. 마이크 마이너(텍사스 레인저스)

10. 호세 베리오스(미네소타 트윈스)

13. 류현진(토론토 블루제이스)

김영록 기자 lunarfly@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