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영입 효과, MLB.com '토론토 올해 12승 더 한다'

2020-02-03 18:31:12

메이저리거 류현진(토론토)이 2일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미국 LA로 출국했다. 류현진이 출국장으로 향하고 있다. 인천공항=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20.02.02/

[스포츠조선 선수민 기자] '토론토 블루제이스는 가장 발전할 4개 구단 중 하나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MLB,com)의 평가다.

'MLB,com'은 3일(한국시각) '올해 가장 크게 발전할 4개 구단'을 선정했다. 전력 보강에 성공한 LA 에인절스,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토론토 블루제이스, 시카고 화이트삭스를 차례로 꼽았다. 무엇보다 토론토의 류현진 영입 효과에 주목했다.

토론토는 지난 시즌 67승에 그쳤다. 그러나 이 매체는 12승을 더해 2020시즌 79승을 할 것으로 예측했다. 'MLB.com'은 '79승으로는 우승 후보가 될 수 없다. 하지만 예상 승수가 현실이 된다면, 토론토로선 정말 고무적인 시즌이 될 것이다'면서 'WAR(대체선수 대비 승리기여도) 2.9가 예상되는 류현진이 투수진에 힘을 더할 것이다. 또 캐번 비지오, 보 비셋, 블라디미르 게레로 주니어 등이 있는 내야는 강점이 될 것이다. 대니 젠슨과 리즈 맥과이어는 포수진에서 계속 성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 매체는 에인절스가 가장 큰 발전을 보일 것으로 내다봤다. 앤서니 랜던(WAR 5.7 예상)의 영입 효과로 지난 시즌(72승)보다 19승을 더 할 것이라 예상했다. 그 외 샌디에이고가 70승에서 86승, 시카고 화이트삭스가 72승에서 86승으로 크게 성장할 것이라고 했다.선수민 기자 sunsoo@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