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O "4년 2160억원" 지상파중계권 역대 최고액 계약...케이블-IPTV도 통합

2020-02-03 18:20:12

사진제공=KBO

[스포츠조선 노재형 기자] KBO가 프로스포츠 사상 역대 최대 규모의 중계권 계약에 성공했다.



KBO는 3일 서울 도곡동 야구회관에서 지상파 3사와 KBO리그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 및 2020~2023년 KBO리그 TV 중계방송권 계약 조인식을 개최했다.

이번 중계권 계약에는 지상파와 케이블, IPTV 중계방송 권리를 지상파 3사에 부여하고 KBO리그 중계방송 발전을 위해 상호협력한다는 내용 등이 포함됐다. 중계권 대상에는 정규시즌과 포스트시즌 뿐만 아니라 시범경기까지 의무 조항으로 삽입됐다.

계약 규모는 4년간 총 2160억원, 연평균 540억원으로 국내 프로스포츠 중계방송권 계약 사상 최고 금액이다. 이전 KBO리그 지상파 중계권 계약 규모는 5년(2015~2019년)간 1800억원, 연평균 360억원이었고, IPTV는 5년(2016~2020년)간 620억원, 연평균 124억원이었다. 이번에 1년 남은 IPTV 중계권 계약을 지상파 중계권과 통합해 갱신, 일괄 타결한 것이다. 지상파와 케이블, IPTV의 합계 연평균 중계권료는 지난해 484억원에서 56억원이 증가한 셈이다.

KBO는 "기존 분리돼 있던 지상파와 케이블TV 중계방송권 계약과 IPTV 중계방송권 계약을 통합함으로써 향후 KBO리그 통합 중계 사업을 펼쳐나가기 위한 교두보를 마련했다"며 "이번에 계약기간을 4년으로 한 것도 뉴미디어 중계권 5년 계약이 끝나는 2023년에 맞추기 위함"이라고 설명했다.

KBO는 지난해 뉴미디어, 즉 통신-포탈 컨소시엄과 5년간 총 1100억원(연평균 220억원) 규모의 유무선 중계방송권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이번에 초대형 지상파 중계권 계약을 이끌어내면서 연평균 760억원 이상의 중계권료 수익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

양측은 지난해 초부터 진행한 중계방송권 협상을 통해 KBO리그의 저변 확대와 산업화 도모를 위해 다양한 논의를 펼쳐왔다. 이를 통해 정규시즌 및 포스트시즌 전 경기 제작, 시범경기 중계, 비디오판독 영상 제공, 영상 아카이브 시스템 공유 등의 협력 방안을 도출했으며, KBO리그 활성화 및 동반성장을 위한 파트너십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KBO는 "지상파 3사와 스포츠케이블 채널들은 그 동안 초고속 카메라 및 투구 추적 시스템 등의 세계적인 중계 기술 도입, 중계 카메라 대수 확대, 하이라이트 프로그램 제작 등을 통해 KBO리그의 저변 확대 및 발전에 이바지했다"고 평가했다.

또한, KBO는 다시점 중계 영상 제작을 비롯해 자체 미디어센터 신설 및 영상 아카이브 시스템 구축 등의 사업을 추진해 중계방송사와 영상을 공유하기로 하고, 중계방송사 및 10개 구단 간 협력 체계를 구축해 중계방송 및 경기장에서의 다양한 영상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지상파 3사는 이번 계약을 통해 지상파 TV를 통해 향후 4년간 KBO리그를 직접 방송할 수 있는 권리와 함께 케이블 및 IPTV 유료채널 사업자에게 중계방송권을 재판매 할 수 있는 권리, 그리고 동영상 취재권 및 보도권을 보유하게 된다. 노재형 기자 jhno@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