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축구 대표팀, 미얀마 7-0 대파 도쿄올림픽 향해 순항

2020-02-03 20:52:55

여자축구대표팀 사진제공=대한축구협회

[스포츠조선 노주환 기자]한국 여자축구 대표팀이 2020년 도쿄올림픽을 향한 첫 출발을 승리로 장식했다.



콜린 벨 감독(잉글랜드 출신)이 이끄는 우리나라 여자대표팀은 3일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벌어진 2020년 도쿄올림픽 여자축구 아시아 최종예선 조별리그 A조 1차전서 약체 미얀마를 7대0으로 제압, 첫승을 올렸다. 지소연 박예은 여민지가 두골씩을 터트리며 공격을 주도했다.

전반 6분 간판 스타 지소연의 결승 PK골로 기선을 잡은 여자대표팀은 이어 박예은와 여민지의 멀티골, 지소연 이소담의 추가골이 터졌다.

한국은 9일 베트남과 마지막 경기를 치른다. 북한이 불참하면서 A조는 한국 베트남 미얀마 3팀이 대결한다. A조 1~2위팀이 3월 B조 1~2위팀과 도쿄올림픽 본선 진출권(2장)을 놓고 최종 대결한다. 한국이 A조 1위를 차지할 가능성이 높아 B조 2위와 대결하게 된다.

노주환 기자 nogoo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