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후에도 품격 보여준 리버풀, 전 동료 잉스 격려

2020-02-02 10:05:42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스포츠조선 김 용 기자] 리버풀 선수들의 품격은 경기가 끝나고도 확인할 수 있었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리버풀은 2일(한국시각) 홈구장 안필드에서 열린 사우샘프턴과의 경기에서 4대0 대승을 거뒀다. 리버풀은 이 승리로 이번 시즌 25경기 무패 행진을 이어갔다. 24승1무. 압도적 무패 우승을 위한 행진을 멈추지 않았다.

리버풀은 올시즌 매 경기 완벽한 경기력으로 찬사를 받고 있는데, 이날은 경기 후 상대 선수를 배려하는 모습으로 더 큰 박수를 받았다.

이날 상대팀에는 리버풀 출신 공격수 대니 잉스가 있었다. 잉스는 2010년 본머스에 입단하며 프로에 데뷔한 뒤 2015년부터 리버풀 유니폼을 입고 활약했다. 하지만 리버풀에서 꿈을 펼치겠다던 그의 소망은 큰 부상으로 인해 좌절됐다. 이적 후 세 시즌 동안 14경기 3골에 그쳤다. 그가 다친 사이 리버풀은 모하메드 살라. 사디오 마네, 호베르투 피르미누 등이 공격진에 채워졌다.

잉스는 자리가 없었고, 2018년 사우샘프턴으로 임대를 떠나게 됐다. 그리고 이번 시즌을 앞두고 완전 이적을 선택했다. 잉스는 이번 시즌 14골을 터뜨리며 완벽하게 부활한 모습을 보여줬다.

그리고 안필드에 돌아와 리버풀의 무패 행진을 저지하려 했지만, 팀 전력에 한계가 있었다. 잉스 입장에서는 리버풀 팬들에게 확 달라진 자신의 모습을 제대로 보여주고 싶었을텐데, 생각대로 경기가 풀리지 않았다.

리버풀은 승리 후 위르겐 클롭 감독 뿐 아니라 살라, 피르미누, 버질 판 다이크 등이 잉스를 찾았다. 그리고 포옹으로 안필드 방문을 환영했다. 잉스가 후반전 교체 아웃될 때, 리버풀 팬들도 큰 박수를 보냈다. 잉스도 팀이 크게 지고 있는 상황이지만, 박수로 화답했다. 잉스는 리버풀에서 스태프들과 팬들에게 사랑을 받았던 선수였다.

김 용 기자 awesome@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