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헬 감독, 음바페 교체하며 쓴소리 "우리는 원팀, 테니스 아닌 축구"

2020-02-02 09:28:19

사진=REUTERS-X02443 연합뉴스

[스포츠조선 김가을 기자]토마스 투헬 파리생제르맹(PSG) 감독은 왜 킬리안 음바페에게 쓴소리를 했을까.



PSG는 2일(한국시각) 프랑스 파리의 파르크 데 프랭스에서 몽펠리에와 2019~2020시즌 프랑스 리그1 홈경기에서 5대0 완승을 거뒀다. 이날 선발로 출격한 음바페는 팀이 3-0으로 앞서던 후반 12분 쐐기골을 기록하며 팀 승리에 앞장섰다. 하지만 음바페는 득점을 기록한지 불과 10여분 만에 벤치로 물러났다.

스포츠 전문 매체 ESPN은 2일 '음바페는 교체되면서 투헬 감독에게 혼났다. 투헬 감독은 음바페에게 자신이 팀의 일원임을 인식해야 한다고 경고했다'고 보도했다.

투헬 감독은 "우리는 한 팀이다. 그것을 존중해야 한다. 이런 부분이 선수들의 심리에 부정적인 영향을 끼친다. 우리는 테니스가 아니라 축구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투헬 감독을 네이마르의 생일 파티에 대해 의문을 제기했다. 그는 "네이마르의 생일이다. 하지만 나는 그의 가족이나 에이전트가 아니다. 네이마르의 생일 파티 참석 여부는 말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