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얀마전 앞둔 벨 감독 "상대 과소평가 NO...최고의 준비했다"[도쿄올림픽 여축예선 기자회견]

2020-02-02 16:55:14

콜린 벨 여자축구 A대표팀 감독(오른쪽 끝)이 2일 제주도 롯데호텔 제주에서 열린 2020년 도쿄올림픽 여자축구 아시아최종예선 A조 기자회견에서 킨 모우트위 미얀마 감독(왼쪽 끝), 마이두충 베트남 감독과 손을 모은 채 선전을 다짐하고 있다. 사진 제공=KFA

[스포츠조선 전영지 기자]"내일 경기 기대돼요. 우리는 준비됐어요."



한국 여자축구대표팀을 이끄는 콜린 벨 감독이 2020 도쿄올림픽 여자축구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미얀마와의 첫경기를 앞두고 '방심 없는' 최선의 경기를 다짐했다.

벨 감독은 2일 제주도 롯데호텔제주 에메랄드홀에서 열린 공식 기자회견에 참석했다. 최종예선을 앞둔 소감을 묻는 질문에 "내일 경기 기대돼요. 우리는 준비됐어요"라는 한국말로 답했다.

여자대표팀은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3일 미얀마, 9일 베트남과 잇달아 맞붙는다. 벨 감독은 '한수 아래' 전력으로 평가되는 미얀마, 베트남을 상대로 100% 대한민국 여자축구의 힘을 보여줄 뜻을 분명히 했다. 한국은 당초 북한, 미얀마, 베트남과 함께 A조에 속했으나, 강호 북한의 불참에 따라 미얀마, 베트남과만 조별리그를 치르게 됐다. 조2위 내에 들 경우 B조(호주, 중국, 태국, 대만) 1-2위 팀과 3월 초 플레이오프를 치른다. A조 1위-B조 2위, A조 2위-B조 1위가 각각 홈 앤드 어웨이 경기 후 승리한 두 팀이 도쿄올림픽 본선에 진출한다. 조1위가 유력한 상황, 플레이오프에서 호주 혹은 중국과 도쿄행 최종 티켓을 다툴 것으로 점쳐진다.

벨 감독은 객관적으로 유리한 전력과 홈 그라운드 이점에도 방심하지 않았다. "지도자를 오래 하면서 한순간도 상대를 과소 평가하지 않았다. 선수들에게도 그 점을 강조했다. 미얀마, 베트남의 모든 선수를 분석했다. 우리가 할 수 있는 최고의 준비를 하자는 점을 가장 강조했다"며 최선의 플레이를 약속했다. 대한민국 여자축구의 숙원인 사상 첫 올림픽 진출 목표를 향해 마음을 다잡았다. 심서연, 김혜리 등 WK리그 베테랑들과 강채림, 추효주 등 패기만만한 어린 선수들에 지소연(첼시위민), 이금민(맨시티위민), 장슬기(마드리드 페메니노) 등 해외파들이 가세하며 전력은 극대화됐다.

벨 감독은 "현재 여자대표팀은 새로운 스타일을 만드는 과정"이라면서 "해외파나 새로 소집된 선수들의 능력이 충분해 높은 에너지가 요구되는 새 스타일을 충분히 소화할 수 있고 가능하다고 생각한다"며 믿음을 표했다.

한편 미얀마전을 하루 앞두고 베테랑 미드필더 조소현과 중앙수비수 어희진의 부상 소식이 전해졌다. 조소현 대신 박혜정(고려대), 어희진 대신 김혜영(경주한수원)이 대체발탁됐다. 전영지 기자 sky4us@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