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핫피플]"팀 퍼스트!" 외친 한화 김태균, '거포' 재평가 이룰까

2020-02-01 14:22:42

30일 오후 한화 이글스 선수단이 전지훈련을 위해 미국 애리조나로 출국했다. 이번 스프링캠프에는 코칭스태프 10명, 선수단 47명이 참가한다. 출국 준비를 하고 있는 한화 김태균. 인천공항=송정헌 기자 songs@sportschosun.com/2020.01.30/

[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무엇보다 팀(한화 이글스)이 잘되는 게 중요하다. 새로운 마음으로 '재무장'이 필요하다."



한화와 1년 계약을 맺은 김태균(38)이 거포로 부활할 수 있을까.

김태균은 올해로 데뷔 20주년을 맞이했다. 소속팀 한화는 물론 박용택(LG 트윈스) 송승준 이대호(롯데 자이언츠) 등과 함께 KBO리그 전체에서도 손꼽히는 최고참이다.

김태균은 생애 2번째 자유계약선수(FA)였던 올겨울 모두의 예상을 깨고 1년 계약을 선택했다. 계약금과 연봉 각 5억원이다. 김태균은 이번 계약에 대해 "1년 뒤 재평가를 받겠다"며 새출발을 위한 의지임을 거듭 강조한 바 있다.

하지만 위험성이 적지 않은 도전이다. 최근 프로야구판에는 유례없는 찬바람이 불고 있다. 김태균은 2021년 겨울에는 FA가 아니다. 그의 연봉 산정은 10억원이 아닌 5억원에서 시작된다. 올해 같은 예우를 바라긴 어렵다. 드라마 '스토브리그'보다 더 가혹한 연봉 삭감이 현실로 다가올 수 있다. 두 살 위인 송승준은 지난해 연봉 4억원에서 올해 87.5% 깎인 5000만원에 계약했다.

김태균은 스프링캠프 출국에 앞서 "한화가 잘되어야한다"고 강조했다. 17년차 원클럽맨, 살아있는 전설다운 '팀 퍼스트' 마인드다. 김태균은 "몇년간 부진했던 게 사실이다. 마음을 다잡고 새로운 마음으로 다시 시작하겠다. 팀도 나도 '재무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태균은 이승엽(전 삼성 라이온즈)처럼 홈런왕을 밥먹듯하던 선수는 아니다. 기본적으로 정교함에 기반한 힘있는 타자다. 김태균은 2년차 시즌 이래 최악의 부진이라던 지난해에도 타율 3할5리로 3할 타자의 자리는 유지했다.

하지만 최근 장타력의 감소로 인해 팬들의 저평가에 직면했다. 김태균의 장타율은 2017년 5할4푼5리에서 2018년 4할7푼6리, 2019년 3할9푼5리까지 급격히 떨어졌다.

한화에 김태균을 대체할만한 타자가 없는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이번 FA 계약이 보여주듯, 그의 위치는 이제 과거처럼 절대적이지 않다. 한 야구 관계자는 "현실적으로 올시즌 김태균의 홈런에 대한 기대치는 낮다. 장타력에서 반전을 이루는 것은 쉽지 않은 일이다. 한화의 거포는 이성열과 호잉 뿐이라고 봐야한다"며 비관적인 전망을 내리기도 했다.

하지만 김태균은 '자존심 회복'을 다짐하고 있다. 김태균은 "팬들의 실망감을 잘 알고 있다. '잘하던 시절 김태균'의 모습을 다시 보여드리고 싶다"면서 "정확도는 아직 자신 있다. 장타란 일단 방망이에 정확하게 맞아야 칠 수 있다. 장타력을 끌어올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거듭 의지를 다졌다.

김영록 기자 lunarfly@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