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셜]LG, '시민 폭행' 배재준 무기한 선수 자격 정지 처분

2020-01-31 18:06:09



[스포츠조선 박상경 기자]LG 트윈스가 최근 폭행시비로 물의를 빚은 배재준에게 중징계를 결정했다.



LG는 31일 보도자료를 통해 '지난해 폭행 사건으로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배재준에 대한 KBO의 징계 내용을 겸허히 수용하며, KBO 출장정지 징계 종료와 동시에 배재준에 대한 무기한 선수자격정지의 구단 자체 징계를 내릴 방침'이라고 발표했다.

배재준은 지난해 12월 29일 여자 친구와 다툼 도중 이를 말리는 시민을 폭행한 혐의로 입건돼 조사를 받았다. KBO는 31일 오후 상벌위원회를 통해 배재준에게 KBO 규약 제151조<품위손상행위>에 의거해 40경기 출장 정지 및 제재금 500만원을 부과했다. 상벌위는 '이번 사안이 당사자 간 합의로 종결 처리되었다고 하나 폭력 행위는 어떠한 이유로도 용납될 수 없다'고 징계 배경을 밝혔다.

LG는 '배재준의 시민 폭행과 관련하여 프로야구를 사랑해주시는 모든 팬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 드린다'며 '어떠한 이유를 막론하고 프로야구 선수로서 사회적 책임과 모범을 보여야 할 선수의 폭력 행위는 야구팬 여러분의 기대와 신뢰를 저버린 불미스러운 일로서 구단은 선수단 관리에 대한 책임을 통감하고 있다'고 고개를 숙였다. 이어 'LG 트윈스는 향후 이런 문제가 재발하지 않도록 선수단 교육과 관리에 가일층 정진하겠으며, KBO리그가 지향하는 '클린 베이스볼' 정착을 위해 더욱 노력하는 구단으로 거듭 나겠다'고 강조했다.

박상경 기자 ppar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