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북한 현장] 북한 리유일 감독 "도쿄 올림픽 출전이 목표였다"

2020-01-17 00:44:57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방콕(태국)=스포츠조선 김 용 기자] "도쿄 올림픽 진출이 목표였다."



북한이 갈 길 바쁜 베트남에 고춧가루를 뿌렸다.

북한은 16일 태국 방콕 라자망갈라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2020 AFC U-23 챔피언십 D조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베트남과의 경기에서 2대1로 역전승을 거뒀다. 2패로 일찌감치 8강 진출 실패가 확정된 북한은 마지막 경기에서 귀중한 승점 3점을 따며 대회를 조 3위로 마무리했다.
이날 베트남이 북한을 이기면 8강 진출 가능성을 살릴 수 있었지만, 북한에 발목이 잡히며 8강에 갈 수 있는 기회를 만들어내지 못했다.

북한은 0-1로 밀리던 전반 26분 미드필더 강국철이 천금의 동점 프리킥 골을 성공시켰다. 상대 골키퍼 티엔둥의 실수도 있었지만, 먼 거리에서 정확하게 공을 찬 게 주효했다. 또 후반 경기 종료 직전 리청규가 천금같은 페널티킥 역전골을 성공시켰다.

북한 리유일 감독은 경기 후 "오늘 경기는 양쪽 두 팀이 모두 최선을 다했다고 생각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리 감독은 북한 선수단을 이끈 리더십에 대해 "관심을 가져주셨다니 감사하다. 우리팀 선수들이 하나가 돼 달성하고자 하는 목표를 이루겠다는 신념, 그게 팀을 이끄는 기본적 원동력"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에 참가한 16개팀이 모두 같은 목표를 가졌었을 것이다. 우리도 도쿄 올림픽 진출 티켓을 따기 위해 노력했다"고 덧붙였다.

리 감독은 이어 "이번 대회에 참가한 팀들은 강팀, 약팀이 없었다. 경기는 이길 수도, 질 수도 있는 것이다. 작은 실수 하나가 승부를 가른다. 작은 차이가 대단히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하며 배트남전 승리와 이번 대회를 돌이켰다. 이어 "베트남 공격이 잘못됐다고 생각되지 않는다. 많은 찬스를 만들었다. 우리는 베트남의 공격을 막기 위해 수비를 두텁게 하고 역습을 노렸다. 여기서 작은 실수들이 나와 경기 결과가 만들어졌다"고 설명했다.

리 감독은 마지막 경기 승리가 어떤 의미냐는 질문에 "앞선 두 경기를 잘못해 8강 탈락이 확정됐었지만, 스포츠맨이라면 마지막 한 경기까지 최선을 다하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했다. 한두경기 졌다고 무너지면 앞으로 훌륭한 선수가 되는 길에 도움이 되지 않기에, 마지막까지 싸우자고 얘기했다"고 밝혔다.

방콕(태국)=김 용 기자 awesome@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