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북한 현장] 박항서 감독 "베트남 국민들 기대에 못미쳤다"

2020-01-17 00:34:07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방콕(태국)=스포츠조선 김 용 기자] "베트남 국민들의 기대에 못미쳤다."



베트남 U-23 대표팀을 이끄는 박항서 감독이 깊은 한숨을 내쉬었다. 최종전에서 패하며 8강은 커녕 조 최하위로 대회를 마무리하고 말았다.

베트남은 16일 태국 방콕 라자망갈라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북한과의 2020 AFC U-23 챔피언십 D조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1대2로 역전패했다. 승점 2점의 베트남은 이날 북한과의 경기에서 무조건 승리를 거두고 아랍에미리트-요르단전 결과를 지켜봐야 했다. 두 팀의 승패가 갈릴 경우, 베트남이 북한을 이기기만 하면 조 2위로 8강 진출이었다.
하지만 상대 경기를 볼 것도 없이, 베트남이 패하며 모든 게 물거품이 됐다. 전반전 골키퍼 티엔둥의 허무한 실수가 너무 뼈아팠다. 물론, 이겼어도 아랍에미리트와 요르단이 1대1로 비겨 8강에는 오르지 못하는 상황이었다.

박 감독은 경기 후 "예선 세 경기를 하며 2무1패의 초라한 성적을 거뒀다. 2년 전 준우승팀인데 말이다. 베트남 국민들의 기대치에 못미쳤다고 생각한다. 선수들은 최선을 다해 싸웠다"고 대회를 돌이켰다.

박 감독은 그래도 얻은 성과가 무엇이냐는 질문에 "한 골밖에 못넣었고 실점을 두 개나 했다. 많이 부족하다 생각한다. 몇몇 선수는 앞으로 A대표팀에서도 활약할 가능성을 보여줬다"고 설명했다.
박 감독은 8강전에서 한국과의 경기가 성사되지 않은 것에 대해 "그것까지 생각해보지도 못했다. 8강 진출이 불투명했다. 만약 8강에 진출했다면, 베트남을 위해 일하고 있기 때문에 한국과 만나도 최선을 다하겠다는 다짐은 변함 없었다"고 밝혔다.

박 감독은 아랍에미리트와 요르단의 경기 상황과 결과에 대해 "경기 전에 이번 시합에만 집중하자고 했다. 우리 팀의 결과가 중요했따. 중간에 아랍에미리트가 1-0으로 앞선다는 얘기만 들었다. 선수들은 시합에만 집중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박 감독은 다가올 월드컵 아시아 지역 예선에 대해 "이제 U-23 대회는 끝났다. 말레이시아 원정 경기가 다가온다. 또 스즈키컵도 준비해야 한다. A대표팀에만 집중할 수 있는 한 해다. 말레이시아 원정 경기가 중요하기에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 감독은 마지막으로 그동안 이뤄온 성공과 비교해 처음으로 실패한 성과에 대해 "감독의 책임이다. 부족한 면을 보완해야 한다. 도약의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방콕(태국)=김 용 기자 awesome@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