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북한 현장] 김학범호, 8강전 상대는 베트남 아닌 요르단

2020-01-17 00:07:47

사진제공=AFC

[방콕(태국)=스포츠조선 김 용 기자] 한국의 8강 상대가 정해졌다. 요르단이다.



2020 AFC U-23 챔피언십 조별리그 경기가 16일 D조 경기를 끝으로 모두 막을 내렸다. 한국은 일찌감치 3전승으로 C조 1위를 차지, 8강 진출을 확정했다. 한국의 8강 상대가 D조 2위팀이기에 D조 팀들의 결과에 촉각이 곤두설 수밖에 없었다.

아랍에미리트, 요르단, 베트남이 모두 상대가 될 가능성이 있었다. 아랍에미리트와 요르단전에서 승패가 갈리고, 베트남이 북한을 이기면 아랍에미리트-요르단전 승자가 조 1위, 베트남이 조 2위가 됐다. 베트남이 조 2위가 되려면 북한을 이겨놓고, 나머지 경기 결과를 지켜봐야 했다.
하지만 베트남이 북한전에서 승리를 만들지 못하며, 스스로 8강행 기회를 날렸다. 전반 선제골을 넣고도 1대2로 역전패했다. 여기에 부리람에서는 아랍에미리트와 요르단을 1대1로 비겼다. 아랍에미리트와 요르단이 같은 승점 5점이지만, 골득실에서 아랍에미리트가 앞서며 조 1위가 됐다. 그렇게 한국과 요르단의 매치가 성사됐다.

한국과 요르단은 19일 오후 7시15분(한국시각) 방콕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8강전을 치른다.

방콕(태국)=김 용 기자 awesome@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