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북한 현장] 이겼어도 실패였지만...박항서호의 허무했던 마무리

2020-01-17 00:07:33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방콕(태국)=스포츠조선 김 용 기자] 승리했어도 8강 진출은 실패였다. 하지만 스스로도 8강에 오를 자격을 만들지 못했으니 할 말이 없게 됐다.



박항서호가 2020 AFC U-23 챔피언십 여정을 마무리했다. 그들의 첫 올림픽 진출 도전도 좌절되고 말았다.

베트남은 16일 태국 방콕 라자망갈라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북한과의 조별리그 D조 최종전에서 1대2로 역전패했다. 승점 2점의 베트남은 이날 북한과의 경기에서 무조건 승리를 거두고 아랍에미리트-요르단전 결과를 지켜봐야 했다. 두 팀의 승패가 갈릴 경우, 베트남이 북한을 이기기만 하면 조 2위로 8강 진출이었다.
북한이 2패를 하는 과정에서 약한 전력을 보여줬기에, 베트남이 충분히 승리를 거둘 수 있을 것으로 보였다. 전반 16분만에 티엔린이 선취골을 뽑아내며 대승 분위기로 흘러갔다.

하지만 골키퍼 티엔둥의 실수가 찬물을 확 끼얹었다. 전반 26분 북한 강국철의 장거리 프리킥을 쉽게 펀칭해내면 되는데, 판단을 잘못했는지 공을 어설프게 쳐냈고 공이 위로 ??구쳐 크로스바를 맞고 내려와 티엔둥의 등을 때렸다. 그대로 골인.

1-1이 되자 베트남 선수들은 조급해질 수밖에 없었다. 전반 찬스를 만들지 못했다.
그 사이 아랍에미리트가 전반 요르단을 상대로 선제골을 넣었다. 이기기만 하면 될 수 있는 분위기. 베트남은 후반 경기 내내 매섭게 상대를 몰아쳤다. 좋은 찬스를 수차례 잡았다. 하지만 마지막 결정력이 부족했다.

몰아만치던 베트남 선수들의 체력이 급격하게 떨어졌고, 북한의 역습이 날카로워지기 시작했다. 결국 북한이 경기 종료를 앞두고 천금의 찬스를 잡았다. 베트남 바오토안의 반칙에 페널티킥을 얻어냈고, 주장 리청규가 침착하게 차넣어 경기를 뒤집었다.

충격적인 패배. 이날 경기장에 수많은 베트남팬들이 모여 박항서호를 응원했지만, 결과는 너무 허무했다. 어차피 다른 경기에서 1대1 승부가 나왔다. 요르단이 후반 동점골을 넣었다. 때문에 8강에 올라갈 수 없으니, 무슨 의미가 있냐고 할 수 있지만 마지막까지 최선의 상황을 만들어놓고 하늘의 결정을 기다려야 했다. 하지만 스스로 기회를 집지 못했다. 경기 마지막에는 딘트롱이 험악한 플레이로 퇴장당하며 깔끔한 모습을 보여주지 못했다.

앞서 2패를 당한 북한이었지만, 이날 베트남을 상대로 끈질긴 경기력을 보여주며 고춧가루를 뿌렸다.

방콕(태국)=김 용 기자 awesome@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