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북한 현장] '골키퍼 치명적 실수' 베트남, 북한과 전반 1-1 동점

2020-01-16 23:06:35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방콕(태국)=스포츠조선 김 용 기자] 베트남이 북한과의 전반전을 1대1로 마쳤다. 골키퍼의 실수가 아쉬웠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은 16일 태국 방콕 라자망갈라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2020 AFC U-23 챔피언십 D조 조별리그 최종전 북한전을 치르고 있다. 베트남은 북한전에서 두 골차 이상의 승리를 거둬놓고 아랍에미리트와 요르단의 경기를 봐야 8강 진출 여부를 가릴 수 있다. 아랍에미리트나 요르단전에서 승패가 갈리고, 베트남이 북한을 이기면 8강 진출이다. 또 다른 두 팀이 0대0으로 비겼을 때 베트남이 북한에 두 골차 승리를 거둬도 조 2위가 될 수 있다.

베트남은 경기 초반 북한 김국진에게 완벽한 1대1 찬스를 내줘 가슴이 철렁했다. 하지만 김국진의 슈팅이 골문을 살짝 빗겨나가 한숨을 돌렸다.
베트남은 선제골을 넣고 전반 허무하게 동점골을 내준 게 뼈아팠다. 베트남은 전반 16분 완벽한 패스 플레이로 선취골을 만들었다. 우측 측면에서 호탄타이가 골문쪽으로 뛰어들던 공격수 티엔린에게 정확하게 크로스를 보냈고, 티엔린이 발만 갖다대며 골로 연결시켰다.

하지만 베트남은 전반 26분 동점을 허용했다. 수비 진영 중앙에서 파울을 범했고, 북한은 강국철이 프리키커로 나섰다. 30~40m 정도 되는 긴 거리. 강국철이 오른발로 공을 찼고, 베트남 골키퍼 티엔둥이 무난하게 처리할 수 있는 공이었다. 하지만 티엔둥이 잡을지, 쳐낼지 고민한 듯 어설프게 대응을 했고 펀칭을 한 공이 크로스바 아랫 부분을 맞고 티엔둥의 등을 때리며 골라인을 통과했다.

이후 베트남은 추가골을 노렸지만 북한의 강한 저항에 득점에 실패했다. 전반 38분 호탄타이의 크로스를 막던 북한 최옥철의 팔에 공이 맞았다며 베트남측이 강하게 항의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그렇게 양팀의 전반전이 1-1로 마무리 됐다.

방콕(태국)=김 용 기자 awesome@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