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경주여행→모국 홍보"…'어서와' 아제르바이잔 4人, 韓여행 마무리

2020-01-16 21:54:06



[스포츠조선닷컴 정유나 기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아제르바이잔 4인방이 알찬 한국 여행을 마쳤다.



16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아제르바이잔 4인방의 마지막 한국 여행기가 그려졌다.

여행지인 경주에서 눈을 뜬 알라베르디와 친구들은 이른 아침부터 서둘러 일정을 떠났다.
첫번째 일정은 아름다운 동해 바다 감상하기였다. 알라베르디는 "한국에서 깨끗한 바다를 보여주고 싶었다"고 전했다. 친구들은 카스피해와 다른 한국의 바다에서 아름다운 일출을 구경하며 각자의 소원을 빌었다. 일출을 본 친구들은 슈퍼마켓에서 따뜻한 모닝 칼국수를 먹었다.

식사를 마친 알라베르디는 친구들과 패러글라이딩을 하기 위해 떠났다. 갑작스러운 패러글라이딩 일정에 친구들은 "무서워서 못 탈것 같다"면서 당황했다.

안전 장비와 함께 산 정상으로 향한 친구들은 걱정 반 설렘 반의 마음으로 첫 비행에 나섰다. 푸른 하늘에 몸을 맡기며 비상한 친구들은 "완벽하다"면서 환호했다.
경주에서 즐거운 여행을 즐긴 친구들은 다시 서울로 향했다. 특히 서울에 도착한 친구들은 제작진도 모르게 서프라이즈로 계획했던 아제르바이잔 전통복을 입고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친구들은 이태원으로 향했다. 알라베르디는 "이태원에서는 전 세계에서 온 사람들을 볼 수 있다. 아제르바이잔을 알리 수 있는 좋은 기회다"며 아제르바이잔 홍보에 나섰다. 친구들은 아제르바이잔 전통복을 알아맞 춘 한국 시민들에게 선물을 주었다. 특히 한 시민은 아제르바이잔을 안다며 "아제르바이잔은 불의 나라다"고 정확히 설명해 놀라움을 안겼다.

이어 알라베르디는 마지막 밤을 불태울 장소로 홍대를 선택했다. 젊음의 거리에 도착한 친구들은 화려한 서울의 밤 거리에 깜짝 놀랐다. 먼저 오락실을 찾아 신나는 펌프 게임을 즐긴 친구들은 마지막 만찬을 먹기 위해 숯불닭갈비 집으로 향했다. 숯불닭갈비는 철판닭갈비와 달리 숯불에 닭을 구워 먹는 요리로 고기를 좋아하는 친구들의 취향을 고려한 메뉴. 알맞게 구워진 닭갈비를 맛본 친구들은 "반했어", "젓가락을 핥고 싶어지지?"라며 순식간에 고기를 해치웠다. 특히 루슬란은 본능적으로 깻잎에 쌈을 싸 먹으며 토종 한국인 못지않은 먹방을 보여주었다.

jyn2011@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