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류 적어→선긋기 NO"…공형진, 주진모 해킹 걱정→손절 논란에 '불쾌' 심경 [종합]

2020-01-16 20:31:44



[스포츠조선닷컴 이우주 기자] 배우 공형진이 주진모의 해킹 사건 관련 발언으로 이른바 '손절' 논란에 휩싸였다. 공형진은 주진모와 선을 그었다는 표현에 대해 불쾌함을 내비쳤다.



공형진은 지난 14일 강용석 변호사 등이 진행하는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이하 '가세연')와 전화 인터뷰를 진행, 오랜만에 근황을 알렸다.

이날 공형진은 최근 논란이 된 주진모의 해킹 사건을 언급했다. "요즘 저와 친한 후배들에게 안 좋은 일들이 있어서 개인적으로 마음이 아프다"며 운을 뗀 공형진은 "잘못 알려진 부분들이 있는 것 같다. 제가 조금 해명하자면, 그 야구단이나 골프단에서 같이 활동하면서 잘 지냈던 것은 사실이고 저는 개인적인 사정으로 인해 2012년 야구단을 나와서 지금까지 야구단을 안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간간이 교류는 하고 있지만 저도 바쁘고 또 그 친구들도 굉장히 바쁘기 때문에 예전처럼 활발하게 교류를 하는 상황이 못 된다. 그런 부분들이 조금 안타깝게 생각되는 부분이다"라고 밝혔다.

특히 공형진은 "김용호 부장이 제가 금전적인 큰 사고를 쳐서 후배들과 멀어진 것처럼 이야기를 했는데 그것은 사실무근이다"라고 강조했다.

인터뷰가 공개된 후 일각에서는 공형진이 주진모에 선을 그은 것 아니냐 추측했다. 해킹 사건으로 확인 되지 않은 개인정보까지 나오며 주진모는 물론 주진모와 친분을 유지한 연예인들이 함께 언급되며 구설에 휩싸였기 때문. 이 발언이 '손절' 논란까지 이어지자 공형진은 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불쾌한 심정을 내비쳤다.
공형진은 "주진모가 해킹 피해를 당한 사실을 알고 나서 바로 전화를 걸어 통화를 했다. 충격이 굉장히 큰 것 같았고 걱정이 됐다"며 "'선긋기'라는 보도가 나오는 것은 당황스럽고 다소 불쾌하다"고 털어놨다.

한편, 주진모는 지난 7일 휴대전화를 해킹 당한 후 사생활 유출을 협박받았다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이후 온라인을 통해 여러 '지라시'가 유포돼 논란이 일었다. 이에 주진모의 법률대리를 맡은 법부법인 바른은 주진모의 휴대폰을 해킹하고 공갈 협박한 해커들을 형사 고소했다고 밝혔다.

주진모는 법률대리인을 통해 "제가 그들의 협박에 굴한다면, 그들은 이에 그치지 않고 앞으로도 계속 저를 괴롭힐 것이라 판단했다. 또한 저와 동일한 방식으로 협박을 받고 있는 다른 연예인이나 유명인들에게 악영향을 미침은 물론 추가 범행을 부추길 것이라 생각해 그들의 공갈, 협박에 응하지 않았다"며 "본의 아니게 제 문자메시지에 언급된 지인들에게 피해가 발생했다. 제 문자메시지에 언급되었던 여성분들께도 어찌 사죄를 드려야 할지, 사죄가 될 수 있을지 모를 정도가 되었다. 고개 숙여 용서를 구한다. 많은 팬 분들과 2차 피해를 보고 계신 분들께 다시 한번 진심 어린 사과를 드린다"고 사과했다.

이어 유포된 문자 메시지 내용으로 불거진 루머에 대해서는 "악의적이고 왜곡된 편집으로 인해 실제 제가 하지 않은 행위들이 사실인 양 보도되고 루머가 무서운 속도로 양산되는 것을 보며 두렵고 힘들었다"며 "저는 결단코 이성의 신체 사진을 몰래 촬영하여 유포하는 부도덕한 짓을 저지르지는 않았다"고 강조했다.

wjlee@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