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형진, 주진모와 친분에 선 그었다 "예전처럼 교류 못해…금전적인 이유는 아냐"

2020-01-16 13:58:35



[스포츠조선 남재륜 기자] 배우 공형진이 배우 주진모의 해킹 사건에 자신의 이름이 언급되자 해명에 나섰다.



공형진은 14일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와 전화 인터뷰를 진행했다. 그는 "제가 1년~2년간 안보여서 궁금하셨나"라며 "저는 해외 사업 쪽으로 새로운 일들 하면서 잘살고 있다"고 근황을 전했다.

앞서 가세연은 주진모 휴대전화 해킹 사건을 전하는 과정에서 주진모와 공형진의 친분을 언급한 바 있다. 이에 대해 공형진은 "방송을 보다 너무 놀랐다"며 "요즘에 저와 친한 후배들이 안 좋은 일들이 있어서 참 개인적으로 마음이 아프다. 그런데 잘못 알려진 부분들이 있는 것 같다"고 말문을 열었다.
공형진은 "야구단이나 골프단에서 같이 활동하면서 잘 지냈던 것은 사실이지만, 저는 개인적인 사정 때문에 2012년 야구단을 나와서 지금까지 야구단을 안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간간이 교류는 하고 있지만 저도 바쁘고 또 그 친구들도 굉장히 바빠서 예전처럼 활발하게 교류를 하는 상황이 못 된다. 그런 부분들이 조금 안타깝게 생각되는 부분"이라고 해명했다.

또 "김용호 부장이 제가 금전적인 큰 사고를 쳐서 후배들과 멀어진 것처럼 이야기를 했는데 그것은 사실무근"이라고 강조했다.

최근 주진모는 연예인 A씨와 나눈 메신저 대화 내용이 유출된 후 온라인상에서 비난을 받았다.
한편, 이날 주진모의 법률대리를 맡은 법무법인 바른은 주진모가 해당 메신저 내용이 자신의 정보가 맞다고 인정한 것과 별개로, 정보를 유출한 해커들은 고소했다고 밝혔다.

남재륜 기자 sjr@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