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밤' 주진모 측 "해킹, 본인과 가족까지 큰 고통..의심하는 일 전혀 없다"

2020-01-15 22:00:00



[스포츠조선 이유나 기자] 핸드폰 해킹 피해를 당한 주진모 측이 어렵게 심경을 밝혔다.



15일 방송한 SBS '본격 연예 한밤'(이하 '한밤')에서는 배우 주진모의 메신저 해킹 논란을 다루며 그의 근황을 전했다.

현재 주진모는 명백한 해킹 피해자임에도 불구하고 유포된 메신저 내용 때문에 더 큰 곤욕을 치루는 상황.
주진모 측 변호인은 "현재 주진모 씨 개인적으로 괴롭고 힘든 상황에 있으며 가족들 또한 큰 고통을 받고 있다"며 "본의 아니게 여러분들에게도 상처 드려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이어 "해커들은 2019년 11월 말 그 시점부터 협박을 시작했으며 급기야 개인 정보가 담긴 여권 주민등록증 운전면허증 등을 유포하며 금전적인 요구를 진행하고 있다"며 협박 과정을 전하면서 "심지어 장인어른과 장모, 조카들 사진까지 협박하며 금전적인 요구를 지속해 왔다"고 밝혔다.

해당 사건에 대해 또 다른 변호사는 "정준영 씨 등의 사건들과 달리 주진모 씨 사건에서는 도덕적인 비난 부분이 있을 수 있으나 어떤 범죄적인 부분도 발견할 수 없다"면서 "핵심은 사생활 유출 협박사건인데 협박에 굴복한다면 범죄에 가담하는 것이다. 협상에 응하지 않아 보복성 사생활 유출을 당한 것" 이라고 전했다.

한 화이트 해커는 "협상에 응하지 않아 보복성 사생활 유출을 당했으며, 연예인이기 때문에 해킹 사건보다 메신저 내용에 관심을 더 가지는 것 뿐이지 일반인들에게도 얼마든지 있을 수 있는 일"이라며 "사건의 본질은 해킹이지만 해당 불법행위는 보지 않고 메신저 내용으로 비난한다면 앞으로도 해커들의 해킹은 계속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디스패치 기자는 "주진모가 금전에 응하지 않자 해커들은 '주진모 메신저 내용'이라는 파일을 무작위로 추출한 번호로 대량 유출했으며 해당 문건이 인터넷에 올라오면서 급속도로 유포되게 됐다"고 설명했다.

한편 주진모는 지난 7일 소속사를 통해 "주진모의 개인 스마트폰이 해킹돼 사생활 침해 및 개인 자료를 언론사에 공개하겠다는 협박을 받고 있다"면서 "대가로 금품을 요구하고 있어 배우 사생활 보호와 피해 방지를 위해 법적 대응을 할 것"이라고 밝히며 해킹 피해를 공식화한 바 있다.

ly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