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셜]K리그 중계권 우선협상자로 JTBC 선정

2020-01-13 18:14:44

전주월드컵경기장/ K리그1/ 전북현대모터스 vs 수원삼성블루윙즈/ 전북 손준호, 수원 민상기/ 사진 서혜민

[스포츠조선 박찬준 기자]대한축구협회(KFA)와 한국프로축구연맹은 'K리그 중계권' 우선 협상자로 'JTBC'를 선정했다.



13일 오후 3시에 접수를 마감한 '축구대표팀-K리그 통합 중계권' 사업자 선정 2차 입찰에서 최소 제안금액(연간 250억원) 이상의 액수를 써낸 곳은 없었다. 단, JTBC는 협상과정에서 K리그 중계에 대해 적극적인 의향을 밝히며, K리그 중계권 우선 협상자로 선정했다. KFA는 최상의 조건을 제시한 JTBC와 K리그 중계권 협상을 먼저 마무리 짓고, A매치를 포함한 대표팀 경기는 시간을 가지고 논의할 계획이다.

KFA와 연맹은 대한민국축구대표팀 경기와 K리그 전 경기(올스타전 제외)에 대한 방송권 및 제 3자에게 재판매 할 수 있는 독점적 권리에 대한 입찰을 진행했다. 기간은 최소 4년 이상이며, TV 및 뉴미디어 중계권 등까지 포괄적인 권리를 포함한다. KFA와 연맹은 최소 연간 입찰금으로 250억원(부가세 별도)을 내걸었다. 올해로 종료되는 KFA와 K리그의 중계권료는 연간 각각 100억원과 60억원 수준이다. 따라서 최소 250억원 이상은 기존 160억원에서 90억원 이상 인상을 말한다. 최근 국내 축구 콘텐츠의 인기는 바닥을 찍고 가파르게 올라가고 있다. A매치에는 소녀팬들이 몰려들고 있고, K리그 경기장에는 유료 관중이 크게 늘었다.
하지만 지난달 9일 마감된 1차 선정은 유찰됐다. KFA와 연맹은 전략을 수정했다. 1차와 마찬가지로 최소 보장 금액 250억원 한도는 그대로 유지했다. 대신 1차에 제한했던 컨소시엄 구성을 허용했다. 또 적극적인 협상자로 나서 컨소시엄 중재자 역할까지 했다. 13일 오후 3시 재입찰을 마감했다. 일단 'K리그 중계권' 부분을 먼저 처리했다.

KFA 이정섭 홍보마케팅실장은 "통합 중계권 협상에서 가장 어려운 사안은 K리그 중계였다"며 "JTBC가 K리그에 대해 의지를 적극적으로 표명한 점도 크게 작용했다. 10대 이상의 중계 카메라를 활용해 퀄리티 높은 중계 영상 제작을 약속했고, 자사 채널 중심의 편성을 제안하는 등 협회와 연맹이 최우선적으로 고려한 조건들을 충족시켰다"고 밝혔다.

이 실장은 향후 절차에 대해 "K리그 협상의 큰 골격은 JTBC와 협의가 끝났다. 금액을 포함한 세부 사항은 K리그와 JTBC가 실무 협상을 통해 결정할 예정이다"라며 "A매치를 포함한 국가대표팀 중계권은 축구협회가 시간을 갖고 차근차근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KFA는 지상파, 케이블 방송이 주도하는 기존의 스포츠 중계 시장이 뉴미디어 중심으로 재편되는 상황에서 한국 축구의 가치를 제대로 인정받고자 통합 중계권 협상을 시도했다. 그러나 국내 뉴미디어 사업자들이 한국 축구에 대한 관심과 의지가 부족하다는 점을 확인했고, 기존 지상파 및 종합편성채널은 광고 시장 침체를 이유로 중계권료 삭감을 주장해 어려움을 겪었다.

KFA는 지상파 및 종합편성채널과 방송권 협상을 지속하는 한편 뉴미디어 부문에 관심을 보인 해외업체와 협상을 통해 중장기적으로 뉴미디어 시장을 새롭게 개척할 생각이다. 이 실장은 "대표팀 중계권은 조급할 필요는 없다. 만약 중계권 계약이 늦어질 경우 개별 경기별로 중계권을 판매하는 것까지 고려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박찬준 기자 vanbaste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