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훈련 소화한 임도헌호, 중국 현지 적응도 완료

2020-01-06 11:37:19



[스포츠조선 선수민 기자] 남자 배구 대표팀이 순조롭게 현지에 적응하고 있다.



20년 만에 올림픽 본선에 도전하는 대표팀은 5일 중국 장먼의 장먼 스포츠 센터 훈련 코트에서 첫 훈련을 진행했다. 애초 메인 코트에서 연습을 진행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지만, 중국배구협회 차원에서 경기 전날인 6일 오전 한 차례, 1시간 동안만 메인 코트를 개방하기로 결정해 메인 코트 상태는 확인하지 못했다.

이날 훈련 시간은 2시간으로 잡혀 있었다. 그러나 긴 여정을 고려해 남자 대표팀은 1시간 30분만에 훈련을 끝냈다. 선수들은 각자의 컨디션에 따라 공격 타이밍과 리듬을 맞추는 연습을 했다. 임도헌 남자 대표팀 감독도 "몸이 좋지 않으면 땀만 빼고 자기 컨디션에 맞게끔 하라"며 자율적인 훈련을 강조했다.
선수들은 각자 필요한 운동을 찾아 했다. 한선수(대한항공)와 이상욱(우리카드), 황택의(KB손해보험)와 김규민(대한항공)은 짝을 맞춰 2단 연결 연습을 했고, 정민수(KB손해보험)와 나경복(우리카드)은 함께 런닝을 하며 땀을 흘렸다.

서브 훈련도 이어졌다. 신영석과 최민호(이상 현대캐피탈), 김규민 등 센터들은 번갈아가며 강력한 스파이크 서브를 코트에 꽂았다. 최민호의 서브 때는 "굿", "좋아 좋아"라는 감탄사가 터져 나왔다. 이상욱은 강한 서브를 수차례 리시브하며 수비 컨디션을 끌어올렸다.

임 감독은 선수들의 플레이를 눈에 담으며 당근과 채찍을 함께 들었다. 박철우(삼성화재), 황택의와 함께 백 C속공을 연습 중이던 허수봉(상무신협)의 스파이크가 라인을 벗어나자 "안 보이냐?"고 지적하다가도, 정확한 속공이 연결되자 "지금 좋다"며 독려했다.
나경복을 따로 불러 10분쯤 직접 공을 던져주며 지도하기도 했다. 임 감독은 "경복이가 2단 공격을 할 때 위에서 찍어 누르는 게 국내에선 통하는데 키가 큰 외국 선수들에겐 통하지 않는다"며 "국제 시합에 맞게 각도를 좀 더 줘 밀어 치라고 했다"고 밝혔다.

이날 가장 컨디션이 좋았던 건 센터 김재휘(상무신협)였다. 그는 수차례 멋지게 속공을 성공시키며 동료들의 환호를 받았다. 임 감독이 그를 향해 "몸이 선다. 비행기 맨날 타야겠다"고 말하자, 김재휘는 본인을 가리키며 "시합용, 시합용"이라 말하며 주변에 웃음을 안겼다.

임 감독이 "먼 여정이었고 힘들게 도착했는데 호흡 잘 맞춰줘서 좋았다. 이 분위기 쭉 갈 수 있게 하자. 수고했다"고 선수들을 독려하며 이날 훈련은 끝났다.

임 감독은 "선수들 컨디션은 대체로 좋지만 2주 동안 경기를 하지 않아 가장 우려되는 건 실전 감각"이라며 "경기를 치르며 점차 올라올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훈련을 끝마치고 나오는 선수들 머리 위로 '완강하게 끝까지 투쟁해 조국을 위해 명예를 떨쳐라'라는는 문구가 체육관 벽면에 또렷이 각인돼 있었다.선수민 기자 sunsoo@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