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인터뷰]임근배 감독의 강조 "당했으면 갚을 생각도 해야한다"

2020-01-05 19:07:09

임근배 용인 삼성생명 감독. 사진제공=WKBL

[용인=스포츠조선 김가을 기자]"당했으면 갚을 생각도 해야한다."



승장 임근배 용인 삼성생명 감독의 말이다.

용인 삼성생명은 5일 용인실내체육관에서 열린 부천 KEB하나은행과의 2019~2020 하나원큐 여자프로농구 홈경기에서 71대61로 승리했다. 2연승을 달린 삼성생명(7승11패)은 단독 5위로 뛰어올랐다.
경기 뒤 임 감독은 "하루 휴식 뒤 경기였다. 힘들었을텐데 잘해줬다. 다만, 경기 초반 루즈했다. 상대에 분위기를 내줬다. 2쿼터부터 선수들이 정신 차리고 잘 마무리했다"고 말했다.

윤예빈이 프로 개인 최다인 21점을 기록했다. 임 감독은 "정상급은 아니지만, 가능성을 밟아가는 있는 선수다. 정말 잘해준 것이다. 냉정하게 팀을 바라봤을 때 다른 팀과 붙어볼 수 있는 수준이다. 다만, 정신력과 근성을 가지고 뛸 때 얘기다. 그래서 선수들에게 훈련 때 '자신감을 갖고 하라'고 말한다. 윤예빈이 그런 모습을 보여줬다"고 칭찬했다.

이어 "기술을 더 가르쳐야 할 선수들도 있다. 하지만 시즌을 치를 때는 마음가짐이 중요하다. 사실 지난 홈 경기 때 청주 KB스타즈에 역전패했다. 경기 뒤 김한별이 문자를 보냈다. 자신 때문에 패해서 미안하다고. 사실 선수라면 자신 덕분에 승리도 해보고, 자신 탓에 패하면 울기도 해봐야 한다. 당했으면 갚을 생각도 해야한다. 김한별은 승리욕이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삼성생명은 이날 경기를 끝으로 올스타 휴식기에 돌입한다.

용인=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