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 영, 종합선수권 3연패 '세계선수권 출전권 획득'

2020-01-05 17:10:40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스포츠조선 박찬준 기자]유 영(과천중)이 제74회 전국 남녀 피겨스케이팅 종합선수권대회 여자싱글 3연패에 성공했다.



유 영은 5일 경기도 의정부 빙상장에서 열린 대회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기술점수(TES) 77.19점에 예술점수(PCS) 66.48점을 합해, 143.67점을 받았다. 전날 열린 쇼트프로그램에서 여자 선수로는 국내 대회에서 처음 트리플 악셀을 성공하며 76.53점을 받았던 유 영은 총점 220.20점으로 이해인(한장중·204.56점)과 김예림(수리고·199.31점)을 따돌리고 우승을 차지했다. 이날 유 영의 총점은 자신의 국제빙상경기연맹(ISU) 공인 최고점인 217.49점을 넘은 개인 최고점이다.

종합선수권대회 3연패(2018, 2019, 2020년)와 통산 4회 우승(2016, 2018, 2019, 2020년)에 성공한 유 영은 김예림과 함께 오는 3월 캐나다 몬트리올에서 열리는 2020년 세계선수권대회 출전권을 얻었다. 2위를 차지한 이해인은 나이 제한에 때문에 세계선수권대회 대신 2020년 세계주니어선수권대회(3월 2~8일·에스토니아 탈린)에 나서게 됐다.
유 영은 첫 번째 요소인 트리플 악셀을 뛰었지만 착지에서 불안하며 아쉽게 수행점수(GOE)를 1.28점 깎였다. 하지만 트리플 러츠-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와 트리플 루프 점프에서 잇달아 GOE를 1.18점씩 따내며 점수를 쌓았고, 레이백 스핀과 스텝 시퀀스에서 레벨4를 챙기며 순항했다. 트리플 러츠-싱글 오일러-트리플 살코 콤비네이션 점프에서도 가산점을 챙긴 유 영은 체인지 풋 콤비네이션 스핀(레벨4)에 이어 더블 악셀-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까지 실수 없이 연기했다. 트리플 플립에서 어텐션(에지 사용 주위) 판정을 받은 유 영은 더블 악셀과 플라잉 카멜 스핀(레벨4)으로 연기를 마무리했다.

남자 싱글에서는 '간판스타' 차준환(휘문고)이 대회 4연패를 달성했다. 차준환은 이날 남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TES 96.99점과 PCS 88.10점으로 185.09점을 따내 전날 쇼트프로그램(93.45점)을 합쳐 총점 278.54점을 기록했다. 이시형(고려대·231.04점)을 무려 47.5점 차로 제치고 우승했다. ISU 공인 개인 최고점(263.49점)을 훌쩍 넘는 점수로 우승한 차준환은 국내에 1장뿐인 세계선수권대회 남자 싱글 출전권을 품에 안았다.

전날 쇼트프로그램에서 쿼드러플 살코를 깨끗하게 소화한 차준환은 프리스케이팅에서도 두 차례 쿼드러플 점프에 성공하며 월등한 실력을 과시했다.
한편, 대한빙상경기연맹은 이번 대회 점수와 지난해 12월 김해에서 열린 랭킹 대회 점수를 합산해 2020-2021시즌 남녀 대표선수 12명(남자 싱글 4명·여자 싱글 8명)을 확정한다.

박찬준 기자 vanbaste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