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영주 BNK 감독, "비참하게만 지지 말자고 했다"

2020-01-01 19:48:26

유영주 BNK 감독이 1일 아산이순신체육관서 열린 우리은행전에서 넘어진 김진영을 일으켜 세우고 있다. 사진제공=WKBL

"비참하게 지지는 말자고만 주문했는데…"



BNK는 새해 첫 날인 1일 아산이순신체육관에서 열린 '하나원큐 2019~2020 여자 프로농구' 우리은행전에서 56대55의 짜릿한 재역전승을 거뒀다.

6점을 뒤진 경기 종료 4분여부터 3분간 김진영의 3점포 1개를 비롯해 무려 9득점을 몰아넣으며 역전에 성공했고, 마지막 우리은행 그레이의 공격이 실패하며 대어를 낚았다. 또 이날 위성우 우리은행 감독의 200승 기념식이 열려 손태승 구단주(우리금융그룹 회장 )가 경기장을 방문해 축하패를 건넨 날이었기에, 잔칫날에 제대로 재를 뿌린 격이었다.
유영주 BNK 감독은 "단타스와 진 안 등 센터 2명이 훈련 중 발목 부상을 입었고, 구 슬이 장염에 걸리는 등 선수들의 컨디션이 좋지 않았다. 새해 첫 날이라 비참하게만 지지 말자고 주문했는데, 의외의 승리를 거뒀다"며 웃었다.

이어 "1쿼터에는 뒤졌지만 국내 선수만 뛴 2쿼터에 스코어가 더 이상 벌어지지 않고 따라가면서 후반전에 단타스를 비롯한 다른 선수들도 한번 해보자는 생각을 했던 것 같다"며 "승리에 대한 부담을 내려놓고 경기를 하니 수비에서 유기적인 움직임이 나온 것 같다. 앞으로도 우리 농구를 하면서 경기별로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아산=남정석 기자 bluesky@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