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기흥 체육회장"2020년은 한국체육100년...학교체육은 스포츠의 미래"[신년사]

2020-01-01 15:24:37



[스포츠조선 전영지 기자]"대한민국 근대체육 100년, 대한체육회 100주년을 맞는 이 해를 새로운 스포츠 백년대계의 원년으로 삼아 도약하자."



이기흥 대한체육회장이 한국 근대체육 100년을 맞는 2020년 새해 아침, 체육가족 및 국민들에게 보내는 신년사를 통해 혁신과 도약을 다짐했다.

이 회장은 "2020년은 대한민국 근대체육 100년이자 대한체육회 100주년을 맞이하는 뜻깊은 해다. 한 세기에 빛나는 역사를 지닌 우리의 스포츠는 쉼 없이 달려오며 지금의 '스포츠강국 대한민국'의 위상을 세웠다"라면서 "100주년을 맞는 이 해를 새로운 스포츠 백년대계의 원년으로 삼아 힘껏 도약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스포츠 인권 퍼스트를 천명했다. "인권을 최우선의 가치로 천명하고 스포츠인권 향상을 위해 모든 역량을 집중시키도록 하겠다. 인권 존중은 스포츠의 가치인 공정, 정의와 일맥상통한다"면서 "다각적인 노력을 통해 인권 의식을 신장하여 인권 친화적인 스포츠 환경을 조성하겠다"고 약속했다.

엘리트 스포츠의 수장으로서 2020년 도쿄올림픽 등 국제 스포츠 이벤트에서의 선전도 다짐했다. "올여름 일본 도쿄에서 열리는 하계올림픽대회에서 우리 선수들이 자신의 기량을 온전히 발휘하여 소기의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물심양면으로 지원하겠다. 11월, 서울에서 개최되는 제25차 국가올림픽위원회연합회(ANOC) 총회에서 대한민국의 스포츠 위상 및 외교력을 크게 제고해 세계 스포츠무대를 선도할 수 있도록 기반을 다지겠다"고 말했다.

통합체육회의 수장으로서 학교체육의 중요성을 거듭 강조했다. 이 회장은 "스포츠의 미래는 학교체육에서 시작한다. 학교체육 활성화에 초점을 맞춰 학생들의 체육활동을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현재 우리의 학교체육은 학교운동부 축소, 학생선수의 감소 등 어려운 상황에 처해 있으며, 지난해 11월 발표된 세계보건기구(WHO)의 신체 활동량 조사에 따르면 한국 학생들의 체육활동이 전세계에서 가장 낮은 수준으로 나타났다"면서 "대한민국의 미래인 유, 청소년들이 스포츠를 통해 즐거움을 누리고 체, 덕, 지가 균형 잡힌 사회 구성원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학교체육의 정상화를 위해 힘쓰겠다"고 말했다.
생활체육 활성화, 전문체육과의 선순환을 위한 노력도 계속된다. 이 회장은 "생활체육의 확대는 곧 학교체육 활성화, 전문체육 유망주 발굴과도 직결된다"면서 "국민 누구나 집 근처 체육시설에서 마음껏 운동할 수 있도록 저변을 넓혀나가겠으며, 모든 국민이 생활체육을 즐기는 가운데 훌륭한 기량을 가진 선수를 발굴해 세계무대에서 국가대표로서 기량을 펼칠 수 있는 선진국형 스포츠 시스템을 구축하겠다"는 의지를 전했다. 전영지 기자 sky4us@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