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쏜튼 위닝샷-18점차 대역전' KB스타즈, 삼성생명 잡고 3연패 끝

2019-12-30 21:11:12

삼성생명과 KB스타즈의 2019-2020 여자프로농구 경기가 30일 용인실내체육관에서 열렸다. KB 쏜튼이 골밑슛을 시도하고 있다. 용인=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19.12.30/

[용인=스포츠조선 김가을 기자]무려 18점을 뒤집은 대역전극이 펼쳐졌다.



안덕수 감독이 이끄는 청주 KB스타즈는 30일 용인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용인 삼성생명과의 2019~2020 하나원큐 여자프로농구 원정경기에서 68대67로 승리했다. 한때 19-37까지 밀렸던 KB스타즈는 3점슛을 앞세워 승리의 마침표를 직었다. 4라운드 첫 경기에서 승리한 KB스타즈(11승5패)는 지긋지긋한 3연패에서 벗어났다. 반면 연승을 노렸던 삼성생명(5승11패)은 최하위로 밀려났다.

4라운드 첫 경기이자 2019년의 마지막 경기. 격돌을 앞둔 양 팀의 분위기는 좋지 않았다. 홈 팀 삼성생명은 주축 선수의 잇단 부상으로 주춤했다. 3라운드까지 단 5승(10패)을 기록하며 최하위까지 추락했다. KB스타즈의 상황도 좋지 않았다. '에이스' 박지수가 부상으로 이탈한 뒤 5경기에서 2승3패에 그쳤다. 종전까지 충격의 3연패. 두 팀 모두 반전이 필요했다.
경기가 시작됐다. 홈팀 삼성생명이 기선을 제압했다. 외국인 선수 비키 바흐가 1쿼터에만 10점-3리바운드를 기록하며 공격을 이끌었다. KB스타즈는 마음만 급했다. 쿼터 종료 전까지 4분27초 동안 단 1점도 올리지 못한 채 9점에 묶였다. 삼성생명이 18-9, 더블스코어를 만들었다.

외국인 선수가 뛸 수 없는 2쿼터. KB스타즈가 힘을 냈다. 김민정과 염윤아의 득점포를 앞세워 차근차근 점수를 쌓았다. 하지만 삼성생명은 물러서지 않았다. 배혜윤과 윤예빈이 맞불을 놨다. KB스타즈는 작전시간을 요청해 전열을 가다듬었다. 하지만 삼성생명의 흐름을 막지 못했다. 배혜윤과 김한별이 악착같은 수비 뒤 득점에 성공했다. 골밑에서 밀린 KB스타즈는 속수무책이었다. 삼성생명이 전반을 35-19로 멀찍이 앞섰다.

후반 시작과 동시에 KB스타즈의 외곽이 터졌다. 최희진 강아정 심성영이 차례로 3점슛을 성공했다. 삼성생명은 최희진과 이주연의 득점으로 리드를 유지했지만, KB스타즈의 분위기를 꺾지 못했다. KB스타즈는 김민정의 쿼터 버저비터를 앞세워 46-51까지 추격했다.
운명의 마지막 쿼터. 일진일퇴 공방전이 펼쳐졌다. 삼성생명은 KB스타즈의 U파울로 얻은 자유투를 침착하게 성공했다. 여기에 비키 바흐가 득점 인정 반칙으로 3점 플레이를 완성하며 달아났다. KB스타즈는 뜨거운 외곽포로 맞불을 놨다. 어느 팀 하나 제대로 달아나지 못한 채 팽팽한 경기가 계속됐다. 두 팀은 경기 종료 2분여를 남기고 2점 차로 대결했다.

뒷심에서 KB스타즈가 웃었다. 경기 종료 30.7초를 남기고 최희진이 3점포를 꽂아넣은데 이어 자유투 1개까지 성공시키며 4점 플레이를 완성, 기어코 66-66 동점을 만들었다. 여기에 쏜튼이 상대 파울로 얻은 자유투를 성공하며 리드를 잡았다. 승기를 잡은 KB스타즈는 마지막까지 집중력을 발휘해 승리의 마침표를 찍었다.용인=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