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랜드 유도훈 감독, "앞으로 토종 빅맨들이 인사이드 책임진다"

2019-12-29 20:04:59



[고양=스포츠조선 이원만 기자] "길렌워터가 잘 풀어줬다."



인천 전자랜드가 다시 상승세를 탔다. 29일 고양체육관에서 열린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고양 오리온과의 경기에서 경기 내내 단 한번도 리드를 내주지 않으며 78대65로 완승을 거뒀다. 이날 승리의 주역은 외국인 선수 트로이 길렌워터와 젊은 가드 김낙현이었다. 길렌워터는 이날 23득점, 3리바운드를 기록했고 김낙현은 3점슛 2개를 포함해 14득점을 기록했다.

이날 승리에 대해 전자랜드 유도훈 감독은 "오리온이 이전 멤버가 아닌 새 외국선수 2명과 처음으로 치른 경기였는데, 그런 상황에서 길렌워터가 잘 풀어줬다"면서 "또한 초반에 상대 가드라인의 압박수비 잘 풀어갔는데, 4쿼터에는 아쉬움이 남는다. 다시 잘 잡아나가야 할 것 같다"라고 평가했다.
이어 유 감독은 "이대헌이 복귀한 상황에서 앞으로 경기 감각이나 운영, 코트 안에서의 상황들에 잘 적응해 나가리라 믿는다. 앞으로 강상재와 이대헌 민성주 등 토종 빅맨들이 인사이드를 책임지는 상황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고양=이원만 기자 wma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