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맥주 '파타고니아 바이세', 출시 한 달 만에 480만 캔 완판… 추가 물량 입고 후 판매 시작

2019-12-05 10:00:04



오비맥주가 국내 첫 남미 맥주로 품절대란을 일으킨 파타고니아 대표 밀맥주 '파타고니아 바이세(Patagonia Weisse)' 캔의 물량을 추가로 확보해 오는 12일부터 판매를 이어간다고 밝혔다.



아르헨티나 유명 크래프트 맥주 브랜드 '파타고니아'는 지난 7월 말, 자사 대표 제품인 '파타고니아 바이세'를 국내 시장에 처음으로 선보였다. 특히 남미 지역을 제외하면 한국이 유일하게 진출한 국가라는 점에서 주목을 받았으며, 초도 물량으로 준비한 480만 캔을 한 달 만에 완판하며 이른바 '품절 대란'을 일으켰다.

실제 '파타고니아 바이세'에 대한 온라인 소비자 반응 또한 "패키지 색감, 디자인 완전 취향 저격", "한국에서 파타고니아 다른 라인업도 맛보고 싶다", "탄산도 세지 않고 목 넘김이 부드럽다" 등 긍정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파타고니아 바이세'의 산뜻하고 부드러운 풍미와 아르헨티나 대자연의 청정함을 담은 감각적인 패키지 디자인이 소비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것으로 보인다.

이에 파타고니아는 빠른 2차 물량 입고를 통해 국내 첫 남미 맥주 '파타고니아 바이세'의 인기를 이어간다는 전략이다.

품절 대란을 일으킨 '파타고니아 바이세'는 파타고니아의 대표 밀맥주로, 아르헨티나산 케스케이드 홉과 밀로 양조해 부드러운 풍미를 자랑한다. 오렌지와 레몬, 파인애플의 향이 은은한 고수 향과 어우러져 상쾌하면서도 달지 않아 가볍게 즐기기 좋으며, 깔끔하고 부드러운 목 넘김으로 회를 비롯한 해산물과 특히 잘 어울린다.

파타고니아 브랜드 담당자는 "소비자들의 성원에 힘입어 '파타고니아 바이세'의 추가 물량 입고를 기존 예상보다 앞당겨 진행하게 됐다"라며 "국내 진출한 최초의 아르헨티나 크래프트 맥주인 만큼 앞으로도 지속적인 관심과 사랑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이정혁 기자 jjangga@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