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금융 Open Collaboration' 본선 진출 11개 스타트업 선정

2019-12-05 09:10:34



삼성생명·화재·카드·증권 등 삼성금융사와 삼성벤처투자는 '삼성금융 Open Collaboration(오픈 컬래버레이션)' 본선에 진출한 11개 스타트업을 선정했다고 5일 밝혔다.



'삼성금융 Open Collaboration'은 '스타트업과 함께하는 삼성 금융의 미래'라는 슬로건 아래 스타트업과 상생하고, 핀테크를 선도하기 위해 삼성 금융사 최초로 공동 진행하는 행사다.

지난 9월 23일부터 11월 1일까지 실시한 공모에 총 240여개의 스타트업이 지원했으며, 이 중 금융사별로 심사를 거쳐 본선 진출 11개사가 선발됐다. 본선에 진출한 11개 스타트업은 삼성금융사에서 제시한 과제에 대해 자신의 아이디어와 기술을 활용하여 새로운 사업모델 및 솔루션을 제안했다.

삼성생명이 선정한 스타트업은 ▲위힐드(스마트폰 기반의 동작인식 기술 활용한 홈트레이닝 앱), ▲세븐포인트원(인지능력 평가 솔루션을 통해 치매 조기진단), ▲파운트(로보어드바이저 기반 변액보험 사후관리서비스) 등 3개사다.

삼성화재는 ▲로민(딥러닝기반 문서인식 솔루션 및 보험금 청구서류 전자문서화 기술), ▲에이젠글로벌(클레임 난이도를 계산/배당하고 모럴 혐의점까지 인지하는 서비스) 등 2개사를 선정했다.

삼성카드의 선택을 받은 스타트업은 ▲로직스퀘어(이커머스 플랫폼 개발), ▲보고플레이(1인 라이브 쇼핑 플랫폼), ▲왓섭(구독서비스 통합 관리 플랫폼) 등 3개사다. 삼성증권은 ▲베라노스(개인의 생애주기를 반영한 자산관리 서비스), ▲티클(잔돈을 자동으로 금융상품에 투자하는 서비스), ▲딥서치(금융 빅데이터를 분석해 법인고객 발굴을 지원하는 솔루션) 등 3개사를 선발했다.

한편 삼성금융사와 삼성벤처투자는 4일 본선 진출 11개 회사 CEO들을 초청해 축하하는 자리도 가졌다. 이날 행사에서는 실제 스타트업과 협업을 진행할 삼성금융사 임직원 20여명도 참석해 서로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본선 진출 스타트업에는 각 1000만원의 시상금이 지급되고 앞으로 3개월간 삼성금융사 임직원과 팀을 이뤄 스타트업이 제안한 사업모델 및 솔루션을 구체화해 나갈 계획이다. 이후 내년 3월에 열리는 발표회를 거쳐 최종 우승한 4개팀에 대해서는 추가로 각 3000만원의 시상금을 지급하고 아이디어에 대한 사업화가 이루어진다. 본선 진출 스타트업 중 일부에 대해서는 별도의 심사를 거쳐 삼성벤처투자의 지분투자도 검토할 계획이다 김소형기자 compact@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