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리뷰]"동욱씨가 한다고 하니까"…'토크가 하고 싶어서' 기쁘다 공유님 오신 날

2019-12-05 06:50:00



[스포츠조선닷컴 정안지 기자] '토크가 하고 싶어서' 배우 공유가 절친 이동욱 앞에서 솔직하고 특별한 토크로 방송을 꽉 채웠다.



4일 SBS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가 베일을 벗었다.

'토크가 하고 싶어서'의 첫 게스트는 공유였다. 공유가 무대에 등장하자, 스튜디오는 방청객들의 열띤 환호성으로 가득찼다.

난생처음 토크쇼 단독 게스트로 출연한 공유. 그는 "저를 잘 아는 동욱씨가 제 이야기를 들어준다는 건 부담이 덜하다"면서 "동욱씨 덕분에 이런 자리에 오랜만에 나올 수 있게 됐다"고 했다.

이동욱과 공유는 지난 2016년 tvN 드라마 '도깨비'에서 처음으로 호흡을 맞춘 후 서로를 '깨비형', '동승이(동욱+저승)'라는 애칭으로 부르며 친분을 유지해왔다.

이동욱은 토크쇼 섭외 연락을 받고 가장 먼저 공유와 상의했다고 밝히며, 두 사람의 돈독한 우정을 과시했다. 공유는 "사석에서 술 한 잔 할 때 동욱씨가 이야기를 꺼냈다. 이름을 내걸고 토크쇼를 진행하는 게 꿈이었다고 하길래, 'MC를 하면 게스트로 내가 나가야 하나' 농담 삼아 했던 이야기가 현실이 됐다"고 떠올렸다.서로에 대해 잘 아는 만큼 폭로도 있었다. 의외로 애교 넘치는 이동욱의 평소 문자 스타일. 반면 공유는 '...(쩜쩜쩜)'을 자주 보낸다고. 공유는 "동욱씨 말고도 이야기를 많이 한다"면서도 "습관이다. 제가 불편한 건 없으니까 고칠 생각은 없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공유는 그동안 보았던 작품 속에서의 모습과 달리 천진난만한 아이 같은 매력과 청정 예능감을 선보였다.

또한 공유는 혁신적인 자기자랑 토크인 '플렉스 토크'에서는 '배우 공유가 사람들에게 인기 있는 이유', '브랜드 파워', '소멸직전 얼굴', '찐배우' 등에 대한 질문 기존에 보여왔던 겸손 버전과 함께 능청스럽고 재치있는 '플렉스' 버전까지 완벽하게 소화해 현장 분위기를 뜨겁게 달궜다.

또한 이동욱은 최근 영화 '82년생 김지영' 개봉에 이어 차기작 '서복' 촬영을 끝낸 공유와 함께 제주도로 여행을 떠나 색다른 분위기에서 토크를 이어갔다. 직접 운전대를 잡은 이동욱은 공유와 함께 제주도 해안도로를 달리며 아웅다웅 토크를 나눴다.

두 사람은 오랜만에 '도깨비' OST를 들으며 다시 그때로 돌아가기라도 한 듯, 금세 감정에 이입하는가 하면, 화제의 '공유 오열씬'을 추억하며 당시 서로가 나눴던 대화를 회상했다.

뿐만 아니라 공유는 생일과 데뷔 20주년을 맞은 이동욱을 위해 깜짝 케이크를 준비, 생일 축하 노래까지 하는 등 그동안 작품 속에서 보여준 모습과는 180도 다른 매력을 선보이며 절로 시청자들을 웃게 만들었다.

anjee85@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